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새누리 혁신모임, ‘진보학자’ 최장집 교수 초청 세미나 개최
입력 2016.04.22 (16:45) 정치
당내 쇄신파 모임인 '새누리당 혁신모임'이 오는 25일 최장집 고려대 명예교수를 초청해 당 쇄신 방안에 대한 세미나를 연다. 최 명예교수는 한때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의 '정신적 멘토' 역할을 했던 인물이다.

'혁신모임' 간사인 황영철 새누리당 의원은 22일(오늘) 보도자료를 내고, "최 교수가 새누리당에 대한 민심을 진단하고 당이 앞으로 나아가야 할 방향에 대해 강연한다"고 밝혔다. 황 의원 측은 "당 내부 쇄신 방안에 대한 구체적인 이야기가 나올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강연이 끝난 뒤 혁신모임 소속 의원들 주도로 토론이 이어질 예정이다. 현재 혁신모임에는 황 의원 외에 김세연, 김영우, 오신환, 하태경 등 당선인 8명이 활동하며 당 내부에서 비판적인 목소리를 내고 있다.

국내 대표적인 진보 학자인 최 명예교수는 2013년 안철수 대표가 무소속 신분으로 운영하던 싱크탱크 '정책연구소 내일'의 초대 이사장을 지내는 등 안 대표를 공식 지지했다. 하지만 이사장직에서 80일만에 물러나며 안 대표와 정치적으로 결별한 뒤 집필에 전념해 왔다.
  • 새누리 혁신모임, ‘진보학자’ 최장집 교수 초청 세미나 개최
    • 입력 2016-04-22 16:45:46
    정치
당내 쇄신파 모임인 '새누리당 혁신모임'이 오는 25일 최장집 고려대 명예교수를 초청해 당 쇄신 방안에 대한 세미나를 연다. 최 명예교수는 한때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의 '정신적 멘토' 역할을 했던 인물이다.

'혁신모임' 간사인 황영철 새누리당 의원은 22일(오늘) 보도자료를 내고, "최 교수가 새누리당에 대한 민심을 진단하고 당이 앞으로 나아가야 할 방향에 대해 강연한다"고 밝혔다. 황 의원 측은 "당 내부 쇄신 방안에 대한 구체적인 이야기가 나올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강연이 끝난 뒤 혁신모임 소속 의원들 주도로 토론이 이어질 예정이다. 현재 혁신모임에는 황 의원 외에 김세연, 김영우, 오신환, 하태경 등 당선인 8명이 활동하며 당 내부에서 비판적인 목소리를 내고 있다.

국내 대표적인 진보 학자인 최 명예교수는 2013년 안철수 대표가 무소속 신분으로 운영하던 싱크탱크 '정책연구소 내일'의 초대 이사장을 지내는 등 안 대표를 공식 지지했다. 하지만 이사장직에서 80일만에 물러나며 안 대표와 정치적으로 결별한 뒤 집필에 전념해 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