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최경환 “총선에서 누구 탓 할 상황 아냐…겸허히 반성해야”
입력 2016.04.22 (21:26) 정치
'친박계 좌장'으로 불렸던 최경환 새누리당 의원이 "총선에서 내 탓, 네 탓 할 상황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최 의원은 22일(오늘) 대구 소재 새누리당 경북도당에서 열린 경북지역 당선인 간담회에서 이렇게 발언했다.

'총선 참패 원인이 '진박 마케팅' 때문 아니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최 의원은 "누구 탓을 할 상황이 아니라, 앞으로 어떻게 변화할 것인지에 대해 지혜를 모으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또 "모두가 죄인의 마음으로 겸허하게 반성하고 숙고해 당을 새롭게 변화시키고, 국민에게 희망을 드려야 한다"고도 말했다. 총선 참패 원인이 친박에만 있지 않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또 당권 도전 의사를 묻는 질문에는 "지금은 당권 얘기를 할 때가 아니지 않냐"고 즉답을 피했다.

이번 총선에선 경북 13개 지역구를 새누리당이 석권했다. 당선인 13명 전원은 이날 간담회에 참석해 경북도 업무을 간략히 보고받고 김관용 경북도지사와 현안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 최경환 “총선에서 누구 탓 할 상황 아냐…겸허히 반성해야”
    • 입력 2016-04-22 21:26:46
    정치
'친박계 좌장'으로 불렸던 최경환 새누리당 의원이 "총선에서 내 탓, 네 탓 할 상황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최 의원은 22일(오늘) 대구 소재 새누리당 경북도당에서 열린 경북지역 당선인 간담회에서 이렇게 발언했다.

'총선 참패 원인이 '진박 마케팅' 때문 아니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최 의원은 "누구 탓을 할 상황이 아니라, 앞으로 어떻게 변화할 것인지에 대해 지혜를 모으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또 "모두가 죄인의 마음으로 겸허하게 반성하고 숙고해 당을 새롭게 변화시키고, 국민에게 희망을 드려야 한다"고도 말했다. 총선 참패 원인이 친박에만 있지 않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또 당권 도전 의사를 묻는 질문에는 "지금은 당권 얘기를 할 때가 아니지 않냐"고 즉답을 피했다.

이번 총선에선 경북 13개 지역구를 새누리당이 석권했다. 당선인 13명 전원은 이날 간담회에 참석해 경북도 업무을 간략히 보고받고 김관용 경북도지사와 현안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