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3당 원내대표, 오늘 회동…임시국회 현안 논의
입력 2016.04.24 (01:04) 정치
여야 3당 원내대표가 24일(오늘) 오후 국회에서 회동해 19대 국회의 마지막이 될 4월 임시국회 현안을 논의한다.

새누리당 원유철·더불어민주당 이종걸·국민의당 주승용 원내대표는 다음 달 두 차례 열릴 본회의에서 처리할 민생·경제 관련 법안 문제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오는 27일 여야 3당의 원내수석부대표가 실무적인 쟁점법안 논의에 들어가기에 앞서 3당 원내대표가 먼저 만나 큰 방향을 잡기 위한 의미도 있다.

특히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이 기업 구조조정 이슈를 먼저 제기하며 경제정당 행보에 박차를 가하고 있고, 정부와 여당은 이에 호응해 여야정 협의체 가동을 제안한 만큼 국회내 구조조정 논의에 시동이 걸릴 것으로 전망된다.

아울러 정부와 여당이 통과를 촉구해온 노동개혁 4법, 서비스산업발전기본법, 사이버테러방지법, 규제프리존특별법과 야당이 개정 필요성을 주장하는 세월호특별법 등이 주요 협상 대상 법안이다.

또 북한이 오는 25일 북한군 창건 기념일을 전후해 5차 핵실험을 비롯한 추가 도발에 나설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어, 안보 현안 역시 이날 회동의 논의 대상이 될 전망이다.
  • 3당 원내대표, 오늘 회동…임시국회 현안 논의
    • 입력 2016-04-24 01:04:33
    정치
여야 3당 원내대표가 24일(오늘) 오후 국회에서 회동해 19대 국회의 마지막이 될 4월 임시국회 현안을 논의한다.

새누리당 원유철·더불어민주당 이종걸·국민의당 주승용 원내대표는 다음 달 두 차례 열릴 본회의에서 처리할 민생·경제 관련 법안 문제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오는 27일 여야 3당의 원내수석부대표가 실무적인 쟁점법안 논의에 들어가기에 앞서 3당 원내대표가 먼저 만나 큰 방향을 잡기 위한 의미도 있다.

특히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이 기업 구조조정 이슈를 먼저 제기하며 경제정당 행보에 박차를 가하고 있고, 정부와 여당은 이에 호응해 여야정 협의체 가동을 제안한 만큼 국회내 구조조정 논의에 시동이 걸릴 것으로 전망된다.

아울러 정부와 여당이 통과를 촉구해온 노동개혁 4법, 서비스산업발전기본법, 사이버테러방지법, 규제프리존특별법과 야당이 개정 필요성을 주장하는 세월호특별법 등이 주요 협상 대상 법안이다.

또 북한이 오는 25일 북한군 창건 기념일을 전후해 5차 핵실험을 비롯한 추가 도발에 나설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어, 안보 현안 역시 이날 회동의 논의 대상이 될 전망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