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국서 소년 2명 실종 8개월만에 배, 아이폰 등 유품 발견
입력 2016.04.24 (08:10) 수정 2016.04.24 (08:49) 국제
미국 플로리다주에서 소년 두 명이 실종된 지 8개월 만에 이들이 타고 나갔던 배와 이들 중 한 명이 쓰던 아이폰 등 일부 유품이 발견됐다.

플로리다주에서 발행되는 팜 비치 포스트는 23일(현지시간) 플로리다 어류야생생물 보호위원회의 발표를 인용해 실종된 페리 코언(14)과 오스틴 스테파노스(14)가 작년 7월 24일 플로리다주 주피터에서 타고 나갔던 배가 발견됐다고 전했다.

길이가 5.8m인 이 배는 대서양의 버뮤다 섬 해안에서 약 160km 떨어진 해역에서 근처를 지나가던 노르웨이 국적의 선박 '에다 피오르드'에 의해 3월 18일에 발견됐다. 배 안에는 스테파노스가 쓰던 아이폰 등 일부 유품이 남아 있었다.

스테파노스의 아버지는 미국 언론매체들에 배포한 성명서를 통해 이 배를 발견하고 인양한 이들에게 감사의 뜻을 표하면서 아이폰에 담긴 내용을 복구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또 실종 사건의 수사를 재개해 달라고 당국에 촉구했다.

미국 해안경비대는 실종 이틀 후인 작년 7월 26일 플로리다 동부 해역에서 이 배를 발견했으나 수심이 깊어 닻 등으로 고정할 방법이 없어인양하지 못하고 놓쳤다. 그 후 플로리다에서 사우스 캐롤라이나에 이르는 해역에서 몇 주간 수색이 이뤄졌으나 성과가 없었다.

  • 미국서 소년 2명 실종 8개월만에 배, 아이폰 등 유품 발견
    • 입력 2016-04-24 08:10:27
    • 수정2016-04-24 08:49:56
    국제
미국 플로리다주에서 소년 두 명이 실종된 지 8개월 만에 이들이 타고 나갔던 배와 이들 중 한 명이 쓰던 아이폰 등 일부 유품이 발견됐다.

플로리다주에서 발행되는 팜 비치 포스트는 23일(현지시간) 플로리다 어류야생생물 보호위원회의 발표를 인용해 실종된 페리 코언(14)과 오스틴 스테파노스(14)가 작년 7월 24일 플로리다주 주피터에서 타고 나갔던 배가 발견됐다고 전했다.

길이가 5.8m인 이 배는 대서양의 버뮤다 섬 해안에서 약 160km 떨어진 해역에서 근처를 지나가던 노르웨이 국적의 선박 '에다 피오르드'에 의해 3월 18일에 발견됐다. 배 안에는 스테파노스가 쓰던 아이폰 등 일부 유품이 남아 있었다.

스테파노스의 아버지는 미국 언론매체들에 배포한 성명서를 통해 이 배를 발견하고 인양한 이들에게 감사의 뜻을 표하면서 아이폰에 담긴 내용을 복구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또 실종 사건의 수사를 재개해 달라고 당국에 촉구했다.

미국 해안경비대는 실종 이틀 후인 작년 7월 26일 플로리다 동부 해역에서 이 배를 발견했으나 수심이 깊어 닻 등으로 고정할 방법이 없어인양하지 못하고 놓쳤다. 그 후 플로리다에서 사우스 캐롤라이나에 이르는 해역에서 몇 주간 수색이 이뤄졌으나 성과가 없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