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진해운 내일 자율협약 신청…용선료·회사채 협상이 관건
입력 2016.04.24 (11:19) 수정 2016.04.24 (11:29) 경제
한진해운이 내일 채권단에 경영 정상화를 위한 자율협약을 신청한다.

한진해운의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은 신청이 접수되면 이르면 내일 하나은행과 우리은행 등 금융권 채권기관들에 조건부 자율협약 개시 여부를 안건으로 올릴 예정이다. 채권기관들이 1주일 가량 검토를 거쳐 100% 동의하면, 이르면 다음달 초에는 자율협약이 개시될 전망이다.

한진해운은 대출 만기 연장을 대가로 채권단이 어떤 요구를 할지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우선 연간 1조 원에 이르는 선박 사용료 절감이 시급한 상황이다. 호황기 때 용선료를 계약한 탓에 한진 해운은 화물을 실어나르면 나를 수록 적자가 나는 구조이기 때문이다. 업황 부진 속에 은행 대신 자금줄 역할을 해왔던 1조 5천억원 규모의 회사채도 풀어야 할 과제다. 당장 6월말까지 갚아야 하는 회사채가 천 9백억 원이다.

채권단 관계자는 "한진해운 역시 해외 선주들에게 비싼 가격에 용선료를 지불하고 있기 때문에, 이를 조정하지 않으면 청산가치가 계속기업가치보다 높은 상황이 돼 지원할 의미가 없어진다"고 전했다. 따라서 현대상선이 현재 진행 중인 것처럼 용선료 협상을 통해 비용 부담을 줄이고 사채권자들은 만기를 연장해주는 등의 종합적인 지원이 이뤄져야 한다는 것이 채권단의 입장이다.
  • 한진해운 내일 자율협약 신청…용선료·회사채 협상이 관건
    • 입력 2016-04-24 11:19:37
    • 수정2016-04-24 11:29:12
    경제
한진해운이 내일 채권단에 경영 정상화를 위한 자율협약을 신청한다.

한진해운의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은 신청이 접수되면 이르면 내일 하나은행과 우리은행 등 금융권 채권기관들에 조건부 자율협약 개시 여부를 안건으로 올릴 예정이다. 채권기관들이 1주일 가량 검토를 거쳐 100% 동의하면, 이르면 다음달 초에는 자율협약이 개시될 전망이다.

한진해운은 대출 만기 연장을 대가로 채권단이 어떤 요구를 할지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우선 연간 1조 원에 이르는 선박 사용료 절감이 시급한 상황이다. 호황기 때 용선료를 계약한 탓에 한진 해운은 화물을 실어나르면 나를 수록 적자가 나는 구조이기 때문이다. 업황 부진 속에 은행 대신 자금줄 역할을 해왔던 1조 5천억원 규모의 회사채도 풀어야 할 과제다. 당장 6월말까지 갚아야 하는 회사채가 천 9백억 원이다.

채권단 관계자는 "한진해운 역시 해외 선주들에게 비싼 가격에 용선료를 지불하고 있기 때문에, 이를 조정하지 않으면 청산가치가 계속기업가치보다 높은 상황이 돼 지원할 의미가 없어진다"고 전했다. 따라서 현대상선이 현재 진행 중인 것처럼 용선료 협상을 통해 비용 부담을 줄이고 사채권자들은 만기를 연장해주는 등의 종합적인 지원이 이뤄져야 한다는 것이 채권단의 입장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