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 비정규직 임근, 정규직의 70∼80%까지 올린다”
입력 2016.04.24 (19:27) 국제
일본 정부가 비정규직 근로자 임금을 정규직의 70∼80% 수준까지 인상하는 목표를 정하기로 했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23일 보도했다. 신문은 비정규직 처우 개선을 위한 '일본 1억 총활약 플랜' 초안에 이 같은 목표가 담겼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초안에는 각 기업들이 정규직과 비정규직 직원 간의 불합리한 격차를 방지하는 지침을 작성토록 하고, 통근 수당과 출장 경비 등의 지급액에 차이가 없도록 한다는 내용도 들어있다고 신문은 보도했다.

신문은 또 오는 2020년까지 65세 이상 고령자의 '계속 고용'과 '정년 연장 촉진'을 위한 집중 추진 기간으로 정하기로 했으며 이 같은 방안은 다음달 말 국무회의에서 정식으로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현재 일본의 비정규직 근로자 임금은 정규직의 57% 수준으로 70~80%대 후반을 나타내고 있는 프랑스, 독일 등 유럽 선진국과 큰 차이가 있다.
  • “日, 비정규직 임근, 정규직의 70∼80%까지 올린다”
    • 입력 2016-04-24 19:27:23
    국제
일본 정부가 비정규직 근로자 임금을 정규직의 70∼80% 수준까지 인상하는 목표를 정하기로 했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23일 보도했다. 신문은 비정규직 처우 개선을 위한 '일본 1억 총활약 플랜' 초안에 이 같은 목표가 담겼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초안에는 각 기업들이 정규직과 비정규직 직원 간의 불합리한 격차를 방지하는 지침을 작성토록 하고, 통근 수당과 출장 경비 등의 지급액에 차이가 없도록 한다는 내용도 들어있다고 신문은 보도했다.

신문은 또 오는 2020년까지 65세 이상 고령자의 '계속 고용'과 '정년 연장 촉진'을 위한 집중 추진 기간으로 정하기로 했으며 이 같은 방안은 다음달 말 국무회의에서 정식으로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현재 일본의 비정규직 근로자 임금은 정규직의 57% 수준으로 70~80%대 후반을 나타내고 있는 프랑스, 독일 등 유럽 선진국과 큰 차이가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