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영국 조선소들 ‘구축함 발주 약속 취소될까’ 노심초사
입력 2016.04.26 (01:33) 국제
영국 스코틀랜드 자치정부가 2014년 분리독립 주민투표를 앞두고 중앙정부가 내놨던 구축함 건조 발주 약속을 이행하라고 촉구하고 나섰다.

중앙정부가 발주 약속을 이행하지 않으면 일감 부족으로 조선소 두 곳에서 최대 800명이 일자리를 잃게 될 처지에 놓였기 때문이다.

25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 보도에 따르면 방산업체 BAE가 운영하는 스코틀랜드의 스코트스토운 조선소와 고반 조선소의 공동 노조단체들은 지난 22일 회사측으로부터 중앙정부가 26-형 구축함 건조 발주 약속을 철회하면 최악의 경우 800명을 정리해고해야 한다는 통보를 받았다.

이 약속은 2014년 스코틀랜드에서 치러진 분리독립 주민투표를 앞두고 이들 조선소의 미래가 주요한 이슈로 부상하자 중앙정부가 독립 찬성 분위기를 막으려 내놓은 것이다.

이에 니콜라 스터전 스코틀랜드 자치정부 수반은 이날 데이비드 캐머런 영국 총리에게 구축함 발주 약속을 지키겠다는 "확실한" 보장을 내놓으라고 촉구했다.

스터전 수반은 "집권 보수당과 야당인 노동당은 주민투표를 앞두고 이들 조선소의 고용과 관련해 일련의 약속들을 내놨다.

우리는 여당이 이를 지키도록 모든 것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같은 발언은 중앙정부가 발주 물량을 애초 13척에서 8척으로 줄인데다 발주 시기도 2014년에서 2017년말 이전으로 미룬 탓에 약속이 이행되지 않거나 축소될 것이라는 불안감이 이는 가운데 나온 것이다.

이와 관련, 노조단체인 GMB의 게리 스미스 사무총장은 "세계 최정상급 구축함을 건조하는 조선소로 만들겠다던 약속은 멀어지고 '계획이 보류됐다'는 얘기를 듣고 있다"고 비판했다.
  • 영국 조선소들 ‘구축함 발주 약속 취소될까’ 노심초사
    • 입력 2016-04-26 01:33:18
    국제
영국 스코틀랜드 자치정부가 2014년 분리독립 주민투표를 앞두고 중앙정부가 내놨던 구축함 건조 발주 약속을 이행하라고 촉구하고 나섰다.

중앙정부가 발주 약속을 이행하지 않으면 일감 부족으로 조선소 두 곳에서 최대 800명이 일자리를 잃게 될 처지에 놓였기 때문이다.

25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 보도에 따르면 방산업체 BAE가 운영하는 스코틀랜드의 스코트스토운 조선소와 고반 조선소의 공동 노조단체들은 지난 22일 회사측으로부터 중앙정부가 26-형 구축함 건조 발주 약속을 철회하면 최악의 경우 800명을 정리해고해야 한다는 통보를 받았다.

이 약속은 2014년 스코틀랜드에서 치러진 분리독립 주민투표를 앞두고 이들 조선소의 미래가 주요한 이슈로 부상하자 중앙정부가 독립 찬성 분위기를 막으려 내놓은 것이다.

이에 니콜라 스터전 스코틀랜드 자치정부 수반은 이날 데이비드 캐머런 영국 총리에게 구축함 발주 약속을 지키겠다는 "확실한" 보장을 내놓으라고 촉구했다.

스터전 수반은 "집권 보수당과 야당인 노동당은 주민투표를 앞두고 이들 조선소의 고용과 관련해 일련의 약속들을 내놨다.

우리는 여당이 이를 지키도록 모든 것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같은 발언은 중앙정부가 발주 물량을 애초 13척에서 8척으로 줄인데다 발주 시기도 2014년에서 2017년말 이전으로 미룬 탓에 약속이 이행되지 않거나 축소될 것이라는 불안감이 이는 가운데 나온 것이다.

이와 관련, 노조단체인 GMB의 게리 스미스 사무총장은 "세계 최정상급 구축함을 건조하는 조선소로 만들겠다던 약속은 멀어지고 '계획이 보류됐다'는 얘기를 듣고 있다"고 비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