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종인·문재인 ‘차기 당권’ 갈등
입력 2016.04.26 (06:34) 수정 2016.04.26 (08:39)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더불어민주당의 차기 당권을 놓고 문재인 전 대표와 갈등을 빚고 있는 김종인 대표가, 더 이상 문 전 대표를 단 둘이 만나지 않겠다고 밝히며, 갈등이 심화되는 양상을 보이고 있습니다.

문 전 대표는 더 이상 이 문제를 언급하지 않겠다며, 진화에 나섰습니다.

남승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대표와 문재인 전 대표 간의 이상 기류는, 지난 22일 만찬 회동에 대한 양측의 말이 엇갈리면서 불거졌습니다.

문 전 대표는 "경선에 출마하면 상처만 받게 된다"며 김 대표에게 당권 도전을 자제할 것을 권유했다고 밝힌 반면, 김 대표는 "문 전 대표가 경선에 출마하겠냐고 해서 관심이 없다고 한 것뿐"이라며 부인했습니다.

급기야 김 대표는 당의 비상 상황이 해제되지 않았고 계파 싸움도 없어야 한다며, 더 이상 문 전 대표와 단 둘이 만나지 않겠다고 선언했습니다.

<녹취> 김종인(더불어민주당 대표) : "말을 만들어서 차후에 한다고 하는 것은 내가 보기에 상식적으로 맞지 않기 때문에 (문 전 대표와) 단 둘이 만나는 일은 내가 없겠다고 그렇게 얘기를 한 거예요."

이에 대해 문 전 대표 측은, "언론이 사소한 진실 다툼으로 두 분의 틈을 자꾸 벌리는 걸 원하지 않는다", "이 문제에 일절 언급하지 않겠다"며 불편한 속내를 드러냈습니다.

김종인 대표는 총선 후 처음으로 광주를 방문한 자리에서, 호남 민심이 돌아오지 않는다면 정권 교체의 길도 험난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번 총선을 통해 새겨야할 교훈은 '당권'이라는 계파의 욕심이 아니라, '집권'이라는 국민의 염원이라고 강조했습니다.

KBS 뉴스 남승우입니다.
  • 김종인·문재인 ‘차기 당권’ 갈등
    • 입력 2016-04-26 06:35:59
    • 수정2016-04-26 08:39:56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더불어민주당의 차기 당권을 놓고 문재인 전 대표와 갈등을 빚고 있는 김종인 대표가, 더 이상 문 전 대표를 단 둘이 만나지 않겠다고 밝히며, 갈등이 심화되는 양상을 보이고 있습니다.

문 전 대표는 더 이상 이 문제를 언급하지 않겠다며, 진화에 나섰습니다.

남승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대표와 문재인 전 대표 간의 이상 기류는, 지난 22일 만찬 회동에 대한 양측의 말이 엇갈리면서 불거졌습니다.

문 전 대표는 "경선에 출마하면 상처만 받게 된다"며 김 대표에게 당권 도전을 자제할 것을 권유했다고 밝힌 반면, 김 대표는 "문 전 대표가 경선에 출마하겠냐고 해서 관심이 없다고 한 것뿐"이라며 부인했습니다.

급기야 김 대표는 당의 비상 상황이 해제되지 않았고 계파 싸움도 없어야 한다며, 더 이상 문 전 대표와 단 둘이 만나지 않겠다고 선언했습니다.

<녹취> 김종인(더불어민주당 대표) : "말을 만들어서 차후에 한다고 하는 것은 내가 보기에 상식적으로 맞지 않기 때문에 (문 전 대표와) 단 둘이 만나는 일은 내가 없겠다고 그렇게 얘기를 한 거예요."

이에 대해 문 전 대표 측은, "언론이 사소한 진실 다툼으로 두 분의 틈을 자꾸 벌리는 걸 원하지 않는다", "이 문제에 일절 언급하지 않겠다"며 불편한 속내를 드러냈습니다.

김종인 대표는 총선 후 처음으로 광주를 방문한 자리에서, 호남 민심이 돌아오지 않는다면 정권 교체의 길도 험난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번 총선을 통해 새겨야할 교훈은 '당권'이라는 계파의 욕심이 아니라, '집권'이라는 국민의 염원이라고 강조했습니다.

KBS 뉴스 남승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