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베이징 모터쇼 개막…대세는 친환경 전기차
입력 2016.04.26 (06:44) 수정 2016.04.26 (07:30)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세계 최대 자동차 시장인 중국에서 가장 큰 모터쇼인 베이징 모터쇼가 개막했습니다.

중국 시장의 친환경 흐름을 겨냥한 첨단 전기차와 친환경차가 대거 선보였습니다.

베이징 김진우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세계 전기자동차 시장에 새 바람을 일으키고 있는 미국의 테슬라 입니다.

중국 시장에서는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는 테슬라는 모델 X와 모델 S로 중국 문을 두드리고 있습니다.

중국 자동차 회사들은 배터리를 여러 개 사용하는 등 다양한 형태의 전기차를 선보였습니다.

<인터뷰> 리우린(둥펑자동차 전기차 개발 연구원) : "이 전기 자동차는 2~3개의 전지가 있어서 전기가 소모되더라도 다른 배터리로 전환해 계속 달릴수 있습니다."

거대한 내수시장과 정부의 지원을 바탕으로 중국은 5년 안에 세계 전기차 시장을 선도한다는 계획입니다.

현대와 기아 쌍용차 등 한국 자동차 업체들도 전기차와 친환경차를 선보였습니다.

특히 중국인이 좋아하는 SUV 즉 스포츠 유틸리티 차량과 소형차로 중국 젊은이들을 겨냥했습니다.

<인터뷰> 김 견(둥펑위에다기아 총경리) : "전기차를 집중적으로 계속 출시해서 중국시장의 친환경 친에너지 흐름을 따라가며 선도할 계획입니다."

이번 모터쇼의 또 다른 흐름은 자동차가 스스로 운행하는 자율주행차의 상용화입니다.

도요타와 폭스바겐, GM 등 글로벌 자동차 업체 뿐 아니라 중국 IT 기업들도 가세해 높은 기술력을 과시했습니다.

중국은 한해 2600만대의 자동차가 판매되는 세계 최대 자동차 시장으로, 이번 베이징모터쇼에는 모두 2500개의 완성차 부품회사가 참가했습니다.

베이징에서 KBS 뉴스 김진우입니다.
  • 베이징 모터쇼 개막…대세는 친환경 전기차
    • 입력 2016-04-26 06:45:41
    • 수정2016-04-26 07:30:47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세계 최대 자동차 시장인 중국에서 가장 큰 모터쇼인 베이징 모터쇼가 개막했습니다.

중국 시장의 친환경 흐름을 겨냥한 첨단 전기차와 친환경차가 대거 선보였습니다.

베이징 김진우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세계 전기자동차 시장에 새 바람을 일으키고 있는 미국의 테슬라 입니다.

중국 시장에서는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는 테슬라는 모델 X와 모델 S로 중국 문을 두드리고 있습니다.

중국 자동차 회사들은 배터리를 여러 개 사용하는 등 다양한 형태의 전기차를 선보였습니다.

<인터뷰> 리우린(둥펑자동차 전기차 개발 연구원) : "이 전기 자동차는 2~3개의 전지가 있어서 전기가 소모되더라도 다른 배터리로 전환해 계속 달릴수 있습니다."

거대한 내수시장과 정부의 지원을 바탕으로 중국은 5년 안에 세계 전기차 시장을 선도한다는 계획입니다.

현대와 기아 쌍용차 등 한국 자동차 업체들도 전기차와 친환경차를 선보였습니다.

특히 중국인이 좋아하는 SUV 즉 스포츠 유틸리티 차량과 소형차로 중국 젊은이들을 겨냥했습니다.

<인터뷰> 김 견(둥펑위에다기아 총경리) : "전기차를 집중적으로 계속 출시해서 중국시장의 친환경 친에너지 흐름을 따라가며 선도할 계획입니다."

이번 모터쇼의 또 다른 흐름은 자동차가 스스로 운행하는 자율주행차의 상용화입니다.

도요타와 폭스바겐, GM 등 글로벌 자동차 업체 뿐 아니라 중국 IT 기업들도 가세해 높은 기술력을 과시했습니다.

중국은 한해 2600만대의 자동차가 판매되는 세계 최대 자동차 시장으로, 이번 베이징모터쇼에는 모두 2500개의 완성차 부품회사가 참가했습니다.

베이징에서 KBS 뉴스 김진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