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신태용 “와일드카드 후보 5명…수비수에 중점”
입력 2016.04.26 (10:59) 수정 2016.04.26 (11:21) 연합뉴스
신태용 올림픽 축구국가대표팀 감독이 26일 "현재 와일드카드 후보로 5명 정도를 체크하고 있다"고 밝혔다.

신 감독은 리우 올림픽 D-100일을 맞아 서울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연 기자회견에서 23세 이하 규정에 적용받지 않는 와일드카드 선발에 대한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신 감독은 와일드카드의 포지션에 대해선 "수비수쪽에 많은 염두를 두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세계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내려면 일단 수비가 강해야 하는데 대표팀 수비수 중 K리그에 소속된 선수들이 경기에 출전하지 못하기 때문에 수비수 쪽에 무게를 두고 있다"고 설명했다.

와일드카드 선발시 병역혜택 문제를 고려해 미필자 중에서 선수를 뽑을지 여부를 묻는 말에 대해선 "동기부여 때문에 고려를 해야 한다"면서도 "군필자를 뽑더라도 나머지 선수들을 위해 희생하도록 만드는 것이 감독으로서 내 역할"이라고 강조했다.

신 감독은 직전 대회인 2012년 런던 올림픽에서 대표팀이 동메달을 획득한데 대한 부담감도 감추지 않았다.

그는 "올림픽 출전권을 따지 못하면 지도자로서 인생이 끝날 것이라는 압박을 느꼈지만 '남자로서 해보자'라고 생각했다"고 소개한 뒤 "리우에서 좋은 성적을 거두지 못하면 비판을 많이 받겠지만 내 운명"이라고 말했다.

다만 그는 "좋은 일이 있으면 안 좋은 일도 있을 수 있지만 잘 준비해서 런던 올림픽만큼 좋은 결과를 이끌어내겠다"고 다짐했다.

특히 신 감독은 2012년 런던 올림픽 직후 당시 올림픽 대표팀을 이끌었던 홍명보 감독에게 '누가 되든 다음 올림픽 대표팀 감독은 정말 힘들 것'이라고 말했다는 사실을 거론하면서 "리우 올림픽에 출전하는 한국 선수단 중 남자 구기 종목이 우리밖에 없어서 어깨가 무겁다"며 "축구팬과 국민에게 희망을 선사하도록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신 감독은 올림픽 준비에 대해선 "같은 조에 소속된 피지와 멕시코, 독일의 영상 자료를 가져왔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100일 남은 기간 코칭스태프와 선수단이 준비하면 좋은 성적을 낼 수 있을 것 같다"면서 "매경기 결승이라고 생각하고 준비를 잘하면 런던 올림픽에서 거둔 해낼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한 신 감독은 올림픽 대표팀의 전술과 관련, "리우에서도 (카타르 예선 때의) 기본 포메이션을 가동하겠지만 변칙 전술을 써보려고 생각하고 있다"며 "공격을 극대화시키되, 변형 전술을 쓸 것"이라고 소개했다.

신 감독은 또 5월말 올림픽대표팀 소집 때 사실상 와일드카드로 선발이 확정된 손흥민(토트넘)을 부르는 문제에 대해선 "울리 슈틸리케 대표팀 감독도 다음달 스페인과의 평가전에 최정예 멤버를 데려갈 생각이라서 상의한 뒤 윈윈할 수 있는 방안을 찾을 것"이라고 말했다.
  • 신태용 “와일드카드 후보 5명…수비수에 중점”
    • 입력 2016-04-26 10:59:23
    • 수정2016-04-26 11:21:31
    연합뉴스
신태용 올림픽 축구국가대표팀 감독이 26일 "현재 와일드카드 후보로 5명 정도를 체크하고 있다"고 밝혔다.

신 감독은 리우 올림픽 D-100일을 맞아 서울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연 기자회견에서 23세 이하 규정에 적용받지 않는 와일드카드 선발에 대한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신 감독은 와일드카드의 포지션에 대해선 "수비수쪽에 많은 염두를 두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세계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내려면 일단 수비가 강해야 하는데 대표팀 수비수 중 K리그에 소속된 선수들이 경기에 출전하지 못하기 때문에 수비수 쪽에 무게를 두고 있다"고 설명했다.

와일드카드 선발시 병역혜택 문제를 고려해 미필자 중에서 선수를 뽑을지 여부를 묻는 말에 대해선 "동기부여 때문에 고려를 해야 한다"면서도 "군필자를 뽑더라도 나머지 선수들을 위해 희생하도록 만드는 것이 감독으로서 내 역할"이라고 강조했다.

신 감독은 직전 대회인 2012년 런던 올림픽에서 대표팀이 동메달을 획득한데 대한 부담감도 감추지 않았다.

그는 "올림픽 출전권을 따지 못하면 지도자로서 인생이 끝날 것이라는 압박을 느꼈지만 '남자로서 해보자'라고 생각했다"고 소개한 뒤 "리우에서 좋은 성적을 거두지 못하면 비판을 많이 받겠지만 내 운명"이라고 말했다.

다만 그는 "좋은 일이 있으면 안 좋은 일도 있을 수 있지만 잘 준비해서 런던 올림픽만큼 좋은 결과를 이끌어내겠다"고 다짐했다.

특히 신 감독은 2012년 런던 올림픽 직후 당시 올림픽 대표팀을 이끌었던 홍명보 감독에게 '누가 되든 다음 올림픽 대표팀 감독은 정말 힘들 것'이라고 말했다는 사실을 거론하면서 "리우 올림픽에 출전하는 한국 선수단 중 남자 구기 종목이 우리밖에 없어서 어깨가 무겁다"며 "축구팬과 국민에게 희망을 선사하도록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신 감독은 올림픽 준비에 대해선 "같은 조에 소속된 피지와 멕시코, 독일의 영상 자료를 가져왔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100일 남은 기간 코칭스태프와 선수단이 준비하면 좋은 성적을 낼 수 있을 것 같다"면서 "매경기 결승이라고 생각하고 준비를 잘하면 런던 올림픽에서 거둔 해낼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한 신 감독은 올림픽 대표팀의 전술과 관련, "리우에서도 (카타르 예선 때의) 기본 포메이션을 가동하겠지만 변칙 전술을 써보려고 생각하고 있다"며 "공격을 극대화시키되, 변형 전술을 쓸 것"이라고 소개했다.

신 감독은 또 5월말 올림픽대표팀 소집 때 사실상 와일드카드로 선발이 확정된 손흥민(토트넘)을 부르는 문제에 대해선 "울리 슈틸리케 대표팀 감독도 다음달 스페인과의 평가전에 최정예 멤버를 데려갈 생각이라서 상의한 뒤 윈윈할 수 있는 방안을 찾을 것"이라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