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원유철 “누구 탓하기보다 반성이 절실한 때”
입력 2016.04.26 (11:14) 정치
새누리당 대표 권한대행을 맡고 있는 원유철 원내대표는 "'너 때문'이라는 네탓보다 '나 때문'이라는 내탓, 반성과 성찰이 우리 모두에게 절실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원 원내대표는 26일(오늘) 국회에서 열린 새누리당 20대 총선 당선자 워크숍 인사말을 통해 "지난 4·13 총선에서 새누리당은 국민의 매서운 회초리를 맞았다"며 이 같이 말했다.

원 원내대표는 "국민께선 민생 현장에서 고단한 삶을 이어가고 있는데, 저희가 위로와 희망을 만들어 드리지는 못할 망정 공천 과정에서 추태를 보이며 국정을 책임진 여당으로서 국민을 크게 실망시켰다"며 "그 결과는 4·13 총선 참패였다"고 말했다.

이어 "당 지도부로서 책임이 가장 큰 저부터 다시 한번 진심을 담아 죄송하다는 사죄의 말씀을 올린다"면서 "진정성 있는 반성은 사죄하는 것만으로 책임을 모면하는 것이 아니라, 계파 정치를 청산하고 집권 여당으로서 국민을 중심에 두고 국정과 민생을 겨 나가는 책임 있는 모습을 보이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원 원내대표는 또 "새누리당은 언제나 위기를 기회로 만든 역사를 가진 저력 있는 정당"이라며 "국민 곁에서 민생을 챙기면서 집권 여당의 책임감을 갖고 단합·화합하는 모습을 보여준다면 국민 여러분께서 다시 한번 새누리당에 기회를 주실 것으로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 원유철 “누구 탓하기보다 반성이 절실한 때”
    • 입력 2016-04-26 11:14:51
    정치
새누리당 대표 권한대행을 맡고 있는 원유철 원내대표는 "'너 때문'이라는 네탓보다 '나 때문'이라는 내탓, 반성과 성찰이 우리 모두에게 절실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원 원내대표는 26일(오늘) 국회에서 열린 새누리당 20대 총선 당선자 워크숍 인사말을 통해 "지난 4·13 총선에서 새누리당은 국민의 매서운 회초리를 맞았다"며 이 같이 말했다.

원 원내대표는 "국민께선 민생 현장에서 고단한 삶을 이어가고 있는데, 저희가 위로와 희망을 만들어 드리지는 못할 망정 공천 과정에서 추태를 보이며 국정을 책임진 여당으로서 국민을 크게 실망시켰다"며 "그 결과는 4·13 총선 참패였다"고 말했다.

이어 "당 지도부로서 책임이 가장 큰 저부터 다시 한번 진심을 담아 죄송하다는 사죄의 말씀을 올린다"면서 "진정성 있는 반성은 사죄하는 것만으로 책임을 모면하는 것이 아니라, 계파 정치를 청산하고 집권 여당으로서 국민을 중심에 두고 국정과 민생을 겨 나가는 책임 있는 모습을 보이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원 원내대표는 또 "새누리당은 언제나 위기를 기회로 만든 역사를 가진 저력 있는 정당"이라며 "국민 곁에서 민생을 챙기면서 집권 여당의 책임감을 갖고 단합·화합하는 모습을 보여준다면 국민 여러분께서 다시 한번 새누리당에 기회를 주실 것으로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