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부 “용선료 협상시한 내달 중순…협상 안되면 법정관리뿐”
입력 2016.04.26 (11:21) 경제
정부가 구조조정 대상 해운사들의 자구계획 중 핵심으로 떠오른 용선료 재협상에 대해 다음 달 중순을 협상의 최종시한으로 제시했다. 임종룡 금융위원장은 '제3차 산업경쟁력 강화 및 구조조정 협의체' 회의를 연 뒤 "협상을 마냥 기다릴 수는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임 위원장은 "한진해운과 현대상선 모두 2026년까지 시세보다 4~5배 많은 용선료를 선주에 주게 돼 있다"면서 "지불해야 할 금액이 5조 원을 넘기 때문에 해운업계 구조조정의 핵심 포인트는 용선료 협상이며, 이 협상이 안 되면 이후 과정이 무의미해진다"고 말했다.

이어 "이런 상태에서 현대상선에 돈을 지원하면 결국 선주들에게 돈을 주는 것이나 마찬가지여서 밑 빠진 독에 물 붓기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임 위원장은 "선주들에게 최종 제안서를 이달 중에 통보할 예정이며 의견을 주지 않으면 동의하지 않는다고 생각해 후속조치에 들어가겠다"고 설명했다. 또, "용선료 조정이 안 되면 채권단이 선택할 옵션은 법정관리뿐"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임 위원장은 "채권단과 선주 모두 채권자"라며 "그렇기 때문에 은행만 손실을 입어서는 안되며 선주도 공평하게 분담해야 한다"고 말했다.

  • 정부 “용선료 협상시한 내달 중순…협상 안되면 법정관리뿐”
    • 입력 2016-04-26 11:21:51
    경제
정부가 구조조정 대상 해운사들의 자구계획 중 핵심으로 떠오른 용선료 재협상에 대해 다음 달 중순을 협상의 최종시한으로 제시했다. 임종룡 금융위원장은 '제3차 산업경쟁력 강화 및 구조조정 협의체' 회의를 연 뒤 "협상을 마냥 기다릴 수는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임 위원장은 "한진해운과 현대상선 모두 2026년까지 시세보다 4~5배 많은 용선료를 선주에 주게 돼 있다"면서 "지불해야 할 금액이 5조 원을 넘기 때문에 해운업계 구조조정의 핵심 포인트는 용선료 협상이며, 이 협상이 안 되면 이후 과정이 무의미해진다"고 말했다.

이어 "이런 상태에서 현대상선에 돈을 지원하면 결국 선주들에게 돈을 주는 것이나 마찬가지여서 밑 빠진 독에 물 붓기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임 위원장은 "선주들에게 최종 제안서를 이달 중에 통보할 예정이며 의견을 주지 않으면 동의하지 않는다고 생각해 후속조치에 들어가겠다"고 설명했다. 또, "용선료 조정이 안 되면 채권단이 선택할 옵션은 법정관리뿐"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임 위원장은 "채권단과 선주 모두 채권자"라며 "그렇기 때문에 은행만 손실을 입어서는 안되며 선주도 공평하게 분담해야 한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