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원순 시장 “제압문건 사실이면 전면 조사해야”
입력 2016.04.26 (14:53) 사회
2013년 공개돼 논란이 됐던 이른바 '박원순 서울시장 제압 문건'에 대한 논란이 다시 일자 박원순 시장이 "전면조사에 나서야 한다"고 직접 입장을 밝혔다.

박 시장은 오늘(26일) 자신의 트위터에 "세상에 제압될 수 없는 것이 있습니다. 이제 진실을 전해 거짓을 제압해야 합니다."라고 적었다. 이와 관련해 어제도 "박원순 제압 문건이 사실이라면 이건 워터게이트 이상의 스캔들 아닌가?"라며 "명백한 헌정질서 유린이다. 국회에 특위나 청문회가 만들어져 전경련, 국정원, 어버이연합에 대한 전면적 조사가 이루어져야 한다"고 밝혔다.

해당 문건은 박 시장이 지난 2011년 10·26 보궐선거에서 서울시장에 당선된 뒤 작성된 것으로 알려졌다. 문건에는 박 시장의 정치적 영향력을 차단하기 위해 민간단체 등을 동원해 박 시장을 제압해야 한다는 내용이 들어있다.

당시 검찰은 국정원 공식 문건이 아니라고 결론 내렸지만 박 시장 측은 국정원 것이라고 본다며 검찰을 비판하기도 했다.
  • 박원순 시장 “제압문건 사실이면 전면 조사해야”
    • 입력 2016-04-26 14:53:30
    사회
2013년 공개돼 논란이 됐던 이른바 '박원순 서울시장 제압 문건'에 대한 논란이 다시 일자 박원순 시장이 "전면조사에 나서야 한다"고 직접 입장을 밝혔다.

박 시장은 오늘(26일) 자신의 트위터에 "세상에 제압될 수 없는 것이 있습니다. 이제 진실을 전해 거짓을 제압해야 합니다."라고 적었다. 이와 관련해 어제도 "박원순 제압 문건이 사실이라면 이건 워터게이트 이상의 스캔들 아닌가?"라며 "명백한 헌정질서 유린이다. 국회에 특위나 청문회가 만들어져 전경련, 국정원, 어버이연합에 대한 전면적 조사가 이루어져야 한다"고 밝혔다.

해당 문건은 박 시장이 지난 2011년 10·26 보궐선거에서 서울시장에 당선된 뒤 작성된 것으로 알려졌다. 문건에는 박 시장의 정치적 영향력을 차단하기 위해 민간단체 등을 동원해 박 시장을 제압해야 한다는 내용이 들어있다.

당시 검찰은 국정원 공식 문건이 아니라고 결론 내렸지만 박 시장 측은 국정원 것이라고 본다며 검찰을 비판하기도 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