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미 달·화성 등 우주 탐사 협력 강화
입력 2016.04.26 (15:04) IT·과학
한국과 미국이 달과 화성 등 우주 탐사 분야 협력을 강화한다.

미래창조과학부는 한미 양국이 내일(27일)부터 사흘 간 제2차 한미우주협력회의를 연다고 밝혔다. 회의에서 두 나라는 우주 탐사와 위성 개발 및 활용, 우주 환경 등 주요 분야 협력 방안을 협의한다. 회의에 앞서 우주 협력 전반에 대한 법적, 제도적 기틀인 한미 우주협력협정 서명식도 갖는다.

27일 회의는 서울 중구 플라자호텔에서 열린다. 우주 탐사 분야에서는 한국의 달 탐사와 미국의 화성 탐사, 국제 우주 정거장 등의 우주 탐사 계획을 공유하고 협력 방안을 찾는다. 위성 개발과 활용 분야에서는 기상 위성 자료 활용과 탑재체 개발, 해양위성·환경위성 정보 품질을 높이기 위한 방안을 모색한다.

우주 환경 분야에서는 태양 흑점 폭발에 따른 전파 재난 등을 예방하기 위한 공조 방안과 우주 방사선의 인체 영향 연구를 위한 인력 교류를 논의한다.

28일에는 대전 한국항공우주연구원에서 달 탐사, 국제 우주 정거장 등에 대한 전문가 실무 협의를 진행한다. 이날 국내 연구진과 언론인을 대상으로 미국의 우주 정책과 민간 우주 개발 방향을 소개하는 '우주 정책 포럼'도 열린다.

29일 회의는 충북 진천 기상청 기상 위성 센터에서 열리며 기상 위성의 활용과 개발 협력 등에 관한 실무 협의가 마련된다.

배태민 미래부 거대공공연구정책관은 "한미우주협력협정과 한미우주협력회의라는 틀 안에서 체계적이고 안정적으로 협력이 진행될 것"이라며 "이번에 논의한 사항이 양국의 우주 개발에 실제 이익을 줄 수 있도록 계속 이행하고 점검하겠다"고 말했다.
  • 한미 달·화성 등 우주 탐사 협력 강화
    • 입력 2016-04-26 15:04:08
    IT·과학
한국과 미국이 달과 화성 등 우주 탐사 분야 협력을 강화한다.

미래창조과학부는 한미 양국이 내일(27일)부터 사흘 간 제2차 한미우주협력회의를 연다고 밝혔다. 회의에서 두 나라는 우주 탐사와 위성 개발 및 활용, 우주 환경 등 주요 분야 협력 방안을 협의한다. 회의에 앞서 우주 협력 전반에 대한 법적, 제도적 기틀인 한미 우주협력협정 서명식도 갖는다.

27일 회의는 서울 중구 플라자호텔에서 열린다. 우주 탐사 분야에서는 한국의 달 탐사와 미국의 화성 탐사, 국제 우주 정거장 등의 우주 탐사 계획을 공유하고 협력 방안을 찾는다. 위성 개발과 활용 분야에서는 기상 위성 자료 활용과 탑재체 개발, 해양위성·환경위성 정보 품질을 높이기 위한 방안을 모색한다.

우주 환경 분야에서는 태양 흑점 폭발에 따른 전파 재난 등을 예방하기 위한 공조 방안과 우주 방사선의 인체 영향 연구를 위한 인력 교류를 논의한다.

28일에는 대전 한국항공우주연구원에서 달 탐사, 국제 우주 정거장 등에 대한 전문가 실무 협의를 진행한다. 이날 국내 연구진과 언론인을 대상으로 미국의 우주 정책과 민간 우주 개발 방향을 소개하는 '우주 정책 포럼'도 열린다.

29일 회의는 충북 진천 기상청 기상 위성 센터에서 열리며 기상 위성의 활용과 개발 협력 등에 관한 실무 협의가 마련된다.

배태민 미래부 거대공공연구정책관은 "한미우주협력협정과 한미우주협력회의라는 틀 안에서 체계적이고 안정적으로 협력이 진행될 것"이라며 "이번에 논의한 사항이 양국의 우주 개발에 실제 이익을 줄 수 있도록 계속 이행하고 점검하겠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