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내 유일 아랍영화제 내달 서울·부산서 동시 개막
입력 2016.04.26 (15:43) 수정 2016.04.26 (15:43) 연합뉴스
아랍 영화의 현주소를 알 수 있는 제5회 아랍영화제가 다음달 26일부터 6월 1일까지 서울 아트하우스 모모와 부산 영화의전당에서 동시에 진행된다.

이번 영화제에는 알제리, 이집트, 이라크, 요르단 등 아랍 10개국의 영화 15편이 상영된다.

개막작으로 여성감독 할라 칼릴의 신작 '나와라의 선물'이 선정됐다. '나와라의 선물'은 가정부 나와라가 2011년 봄 이집트 혁명이 일어나면서 예상하지 못한 일과 마주하게 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올해 신설된 섹션인 '필름마스터'에서는 알제리의 거장 감독 메르작 알루아슈의 '용서받지 못한 자'(2012), '지붕 위의 사람들'(2013), '마담 쿠라주'(2015) 등 최근 3편의 영화가 선보인다.

이 중 '지붕 위의 사람들'은 건달, 노숙자, 알코올중독자, 매 맞는 아내 등 다양한 인물이 옥상에서 벌이는 일을 그린 영화로, 아부다비국제영화제에서 감독상을 받았다.

여성 감독의 영화를 통해 동시대 아랍 여성들의 삶을 조망하는 '포커스2016: 오늘의 아랍여성' 섹션에서는 아랍의 봄을 다룬 '내가 눈을 뜨기도 전에'(튀니지).

아랍 최초 여성 카레이싱 팀을 소재로 한 '스피드 시스터즈'(팔레스타인)가 소개된다.

이밖에 오만의 무산담 지역의 절경을 담은 '마흐라의 러브스토리'(오만)가 세계 최초로 이번 영화제에서 상영된다. 모든 영화는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한편 아랍영화제에 앞서 다음달 4일부터 8일까지 서울 코엑스 D홀에서는 11개 아랍국가의 다채로운 문화를 한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는 아랍특별관이 운영된다.

한국-아랍소사이어티가 아랍영화제와 함께 아랍문화제의 일환으로 마련한 이번 행사에서는 아랍도서전, 아랍과자특별전, 아랍의상특별전과 아랍 전통놀이 체험, 아랍어 쓰기, 헤나 아트, 아랍 경치 컬러링 등의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 국내 유일 아랍영화제 내달 서울·부산서 동시 개막
    • 입력 2016-04-26 15:43:00
    • 수정2016-04-26 15:43:19
    연합뉴스
아랍 영화의 현주소를 알 수 있는 제5회 아랍영화제가 다음달 26일부터 6월 1일까지 서울 아트하우스 모모와 부산 영화의전당에서 동시에 진행된다.

이번 영화제에는 알제리, 이집트, 이라크, 요르단 등 아랍 10개국의 영화 15편이 상영된다.

개막작으로 여성감독 할라 칼릴의 신작 '나와라의 선물'이 선정됐다. '나와라의 선물'은 가정부 나와라가 2011년 봄 이집트 혁명이 일어나면서 예상하지 못한 일과 마주하게 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올해 신설된 섹션인 '필름마스터'에서는 알제리의 거장 감독 메르작 알루아슈의 '용서받지 못한 자'(2012), '지붕 위의 사람들'(2013), '마담 쿠라주'(2015) 등 최근 3편의 영화가 선보인다.

이 중 '지붕 위의 사람들'은 건달, 노숙자, 알코올중독자, 매 맞는 아내 등 다양한 인물이 옥상에서 벌이는 일을 그린 영화로, 아부다비국제영화제에서 감독상을 받았다.

여성 감독의 영화를 통해 동시대 아랍 여성들의 삶을 조망하는 '포커스2016: 오늘의 아랍여성' 섹션에서는 아랍의 봄을 다룬 '내가 눈을 뜨기도 전에'(튀니지).

아랍 최초 여성 카레이싱 팀을 소재로 한 '스피드 시스터즈'(팔레스타인)가 소개된다.

이밖에 오만의 무산담 지역의 절경을 담은 '마흐라의 러브스토리'(오만)가 세계 최초로 이번 영화제에서 상영된다. 모든 영화는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한편 아랍영화제에 앞서 다음달 4일부터 8일까지 서울 코엑스 D홀에서는 11개 아랍국가의 다채로운 문화를 한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는 아랍특별관이 운영된다.

한국-아랍소사이어티가 아랍영화제와 함께 아랍문화제의 일환으로 마련한 이번 행사에서는 아랍도서전, 아랍과자특별전, 아랍의상특별전과 아랍 전통놀이 체험, 아랍어 쓰기, 헤나 아트, 아랍 경치 컬러링 등의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