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뉴스라인 헤드라인]
입력 2016.04.26 (23:00) 수정 2016.04.27 (00:16)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박 대통령 “소통 노력…개헌·개각 없다”

지난 1분기 경제성장률이 0.4%에 그쳤습니다. 지난해 메르스 사태 당시 수준으로 성장률이 떨어지면서 저성장 국면이 장기화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조선업 고강도 자구책 용선료 협상 시한 통보

정부가 조선업계에 추가 인력 감축 등 고강도 자구책을 요구했습니다. 현대상선과 한진해운의 용선료 협상 시한은 다음달 중순까지로 못박았습니다.

1분기 성장률 0.4% 저성장 장기화 우려

지난 1분기 경제성장률이 0.4%에 그쳤습니다. 지난해 메르스 사태 당시 수준으로 성장률이 떨어지면서 저성장 국면이 장기화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5월 6일 임시공휴일 검토 내수 경기 진작 효과 ‘기대’

어린이날 다음날인 다음달 6일을 임시공휴일로 지정하는 방안이 모레 국무회의에서 결정됩니다. 최대 나흘을 쉴 수 있는 만큼 내수 진작 효과가 클 것으로 예상됩니다.

옥시 前 대표 소환 “유해성 몰랐다”…피해자 ‘울분’

가습기 살균제 사망 사건의 핵심 인물인 신현우 전 옥시 대표 등 3명이 오늘 검찰에 소환됐습니다. 신 전 대표는 유해성을 몰랐다며 사죄했지만 피해자들은 울분을 터뜨렸습니다.

美 ‘오인 사격’ 69억 배상 과잉 대응 책임 논란 가열

경찰의 오인 사격에 숨진 흑인 어린이 유가족에게 미국 클리블랜드 시정부가 우리돈 69억 원을 배상하기로 했습니다. 경찰의 과잉 대응 논란에 이어 납세자가 책임을 떠안는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습니다.
  • [뉴스라인 헤드라인]
    • 입력 2016-04-26 23:07:45
    • 수정2016-04-27 00:16:47
    뉴스라인
박 대통령 “소통 노력…개헌·개각 없다”

지난 1분기 경제성장률이 0.4%에 그쳤습니다. 지난해 메르스 사태 당시 수준으로 성장률이 떨어지면서 저성장 국면이 장기화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조선업 고강도 자구책 용선료 협상 시한 통보

정부가 조선업계에 추가 인력 감축 등 고강도 자구책을 요구했습니다. 현대상선과 한진해운의 용선료 협상 시한은 다음달 중순까지로 못박았습니다.

1분기 성장률 0.4% 저성장 장기화 우려

지난 1분기 경제성장률이 0.4%에 그쳤습니다. 지난해 메르스 사태 당시 수준으로 성장률이 떨어지면서 저성장 국면이 장기화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5월 6일 임시공휴일 검토 내수 경기 진작 효과 ‘기대’

어린이날 다음날인 다음달 6일을 임시공휴일로 지정하는 방안이 모레 국무회의에서 결정됩니다. 최대 나흘을 쉴 수 있는 만큼 내수 진작 효과가 클 것으로 예상됩니다.

옥시 前 대표 소환 “유해성 몰랐다”…피해자 ‘울분’

가습기 살균제 사망 사건의 핵심 인물인 신현우 전 옥시 대표 등 3명이 오늘 검찰에 소환됐습니다. 신 전 대표는 유해성을 몰랐다며 사죄했지만 피해자들은 울분을 터뜨렸습니다.

美 ‘오인 사격’ 69억 배상 과잉 대응 책임 논란 가열

경찰의 오인 사격에 숨진 흑인 어린이 유가족에게 미국 클리블랜드 시정부가 우리돈 69억 원을 배상하기로 했습니다. 경찰의 과잉 대응 논란에 이어 납세자가 책임을 떠안는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