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타살의혹 칠레 시인 네루다 유해 3년만에 고향땅에 재안장
입력 2016.04.27 (05:20) 국제
타살 의혹이 제기돼 발굴됐던 칠레의 '국민 시인'이자 공산주의자인 파블로 네루다(1904∼1973)의 유해가 고향 땅으로 되돌아갔다.

네루다의 유해는 26일(현지시간) 칠레 수도 산티아고에서 120㎞ 떨어진 작은 해안 마을인 이슬라 네그라에 있는 묘소에 재매장됐다.

칠레 정부가 네루다에 대한 독살 의혹을 규명하려고 2013년 4월 그의 유해를 묘소에서 꺼낸 지 3년 만이다.

'검은 섬'이라는 뜻을 지닌 이슬라 네그라는 네루다가 1952년부터 별장을 짓고 살며 사후에 묻히길 원했던 곳이다.

하지만 피노체트 정권은 그가 죽자 시신을 산티아고 공동묘지에 묻었고 민선 정부가 들어선 1993년이 돼서야 그는 생전 소원대로 옛집 앞에 안장됐다.

칠레의 대표적 좌파 인사로 꼽히는 네루다는 아우구스토 피노체트 주도의 군부 쿠데타가 발생한 1973년 망명을 앞두고 출국 하루 전에 돌연 사망했다.

당시 69세였던 네루다가 전립선암으로 치료를 받는 중이었다는 점으로 미뤄 일단 공식으로는 자연사로 정리됐지만, 독살설은 끊임없이 나돌았다.

암살 의혹이 끊이지 않자 칠레 정부는 2013년 네루다의 무덤에서 유해를 발굴해 조사에 착수했고, 얼마 지나지 않아 타살 증거를 찾지 못했다고 잠정 발표했다.

칠레 법원은 지난 2월 산티아고 법의학연구소에 보관된 그의 유해 중 분석에 필요한 일부 유해를 제외하고 원래 묘소로 돌려보내도록 지시한 바 있다.

국제전문가들이 현재 박테리아 DNA 분석을 진행 중이며, 최종 결과는 다음달께 발표될 예정이다.
  • 타살의혹 칠레 시인 네루다 유해 3년만에 고향땅에 재안장
    • 입력 2016-04-27 05:20:05
    국제
타살 의혹이 제기돼 발굴됐던 칠레의 '국민 시인'이자 공산주의자인 파블로 네루다(1904∼1973)의 유해가 고향 땅으로 되돌아갔다.

네루다의 유해는 26일(현지시간) 칠레 수도 산티아고에서 120㎞ 떨어진 작은 해안 마을인 이슬라 네그라에 있는 묘소에 재매장됐다.

칠레 정부가 네루다에 대한 독살 의혹을 규명하려고 2013년 4월 그의 유해를 묘소에서 꺼낸 지 3년 만이다.

'검은 섬'이라는 뜻을 지닌 이슬라 네그라는 네루다가 1952년부터 별장을 짓고 살며 사후에 묻히길 원했던 곳이다.

하지만 피노체트 정권은 그가 죽자 시신을 산티아고 공동묘지에 묻었고 민선 정부가 들어선 1993년이 돼서야 그는 생전 소원대로 옛집 앞에 안장됐다.

칠레의 대표적 좌파 인사로 꼽히는 네루다는 아우구스토 피노체트 주도의 군부 쿠데타가 발생한 1973년 망명을 앞두고 출국 하루 전에 돌연 사망했다.

당시 69세였던 네루다가 전립선암으로 치료를 받는 중이었다는 점으로 미뤄 일단 공식으로는 자연사로 정리됐지만, 독살설은 끊임없이 나돌았다.

암살 의혹이 끊이지 않자 칠레 정부는 2013년 네루다의 무덤에서 유해를 발굴해 조사에 착수했고, 얼마 지나지 않아 타살 증거를 찾지 못했다고 잠정 발표했다.

칠레 법원은 지난 2월 산티아고 법의학연구소에 보관된 그의 유해 중 분석에 필요한 일부 유해를 제외하고 원래 묘소로 돌려보내도록 지시한 바 있다.

국제전문가들이 현재 박테리아 DNA 분석을 진행 중이며, 최종 결과는 다음달께 발표될 예정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