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동맹국 보호 위해 핵무기 사용할 수 있다”
입력 2016.04.27 (06:05) 수정 2016.04.27 (07:30)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북한의 증대되는 핵과 미사일 위협과 관련해 방한 중인 로버트 아인혼 전 미 국무부 군축담당 차관보가 미국은 동맹국이 대대적인 재래식무기 공격을 받을 경우 핵무기를 선제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정책을 채택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조빛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미국은 '선제적 핵 사용'을 배제하는 정책을 채택한 적이 없다고 로버트 아인혼 前 미 국무부 군축담당차관보가 밝혔습니다.

미국이나 동맹국이 대대적인 재래식 군사 공격을 받을 경우 핵무기를 선제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는 겁니다.

핵무기 사용 대상으로는 동맹국 한국을 위협하는 북한을 우선, 거론했습니다.

<녹취> 로버트 아인혼(전 미 국무부 군축담당 차관보) : "미국이 선제 핵무기를 사용을 배제하지 않은 이유는 한국에 대한 북한의 잠재적인 위협 때문입니다. 미국은 필요하다면 한국 지원을 위해 핵무기를 먼저 사용할 준비가 돼 있습니다."

한국 일각에서 제기되는 독자적인 핵무장론에 대해선 미국의 핵우산이 확고한 만큼 불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아인혼 전 차관보와 함께 방한한 미국의 외교안보 전문가들도 한국의 핵무장론을 경계하며 미국이 더 강력한 핵우산 의지를 보여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녹취> 존 햄리(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소장) : "차기 미국 대통령은 미국의 (핵우산) 의지를 재확인해 한국의 신뢰를 더 굳건하게 만들어 나가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미국 전문가들은 북한의 추가 도발에 대해선 제재를 통한 압박을 강화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습니다.

KBS 뉴스 조빛나입니다.
  • “美, 동맹국 보호 위해 핵무기 사용할 수 있다”
    • 입력 2016-04-27 06:05:35
    • 수정2016-04-27 07:30:54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북한의 증대되는 핵과 미사일 위협과 관련해 방한 중인 로버트 아인혼 전 미 국무부 군축담당 차관보가 미국은 동맹국이 대대적인 재래식무기 공격을 받을 경우 핵무기를 선제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정책을 채택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조빛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미국은 '선제적 핵 사용'을 배제하는 정책을 채택한 적이 없다고 로버트 아인혼 前 미 국무부 군축담당차관보가 밝혔습니다.

미국이나 동맹국이 대대적인 재래식 군사 공격을 받을 경우 핵무기를 선제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는 겁니다.

핵무기 사용 대상으로는 동맹국 한국을 위협하는 북한을 우선, 거론했습니다.

<녹취> 로버트 아인혼(전 미 국무부 군축담당 차관보) : "미국이 선제 핵무기를 사용을 배제하지 않은 이유는 한국에 대한 북한의 잠재적인 위협 때문입니다. 미국은 필요하다면 한국 지원을 위해 핵무기를 먼저 사용할 준비가 돼 있습니다."

한국 일각에서 제기되는 독자적인 핵무장론에 대해선 미국의 핵우산이 확고한 만큼 불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아인혼 전 차관보와 함께 방한한 미국의 외교안보 전문가들도 한국의 핵무장론을 경계하며 미국이 더 강력한 핵우산 의지를 보여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녹취> 존 햄리(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소장) : "차기 미국 대통령은 미국의 (핵우산) 의지를 재확인해 한국의 신뢰를 더 굳건하게 만들어 나가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미국 전문가들은 북한의 추가 도발에 대해선 제재를 통한 압박을 강화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습니다.

KBS 뉴스 조빛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