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남은 임기 민의 잘 반영…소통에 각고의 노력”
입력 2016.04.27 (06:07) 수정 2016.04.27 (07:30)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박 대통령이 언론사 편집.보도국장들과 만나 집권당이 참패한 총선 결과에 반영된 민심을 가감 없이 들었습니다.

박 대통령은 민의를 잘 반영해 변화와 개혁을 이끌어 가겠다면서 빠른 시일에 여야 3당 대표를 만나는 등 소통을 강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최동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박 대통령과 KBS 등 언론사 편집.보도국장들이 한자리에 모였습니다.

대통령 취임 직후 이뤄진 첫 간담회 뒤 3년 만이며, 총선 뒤 첫 소통행보입니다.

박 대통령은 먼저 여소야대의 3당체제는 민의가 만들어준 것이라면서 3당이 협력하고 견제하면서 변화를 일으켜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박근혜(대통령) : "민의를 잘 반영해서 변화와 개혁을 이끌면서 각계각층과 협력과 소통을 잘 이뤄나갈 수 있도록 각고의 노력을 다하겠습니다."

이를 위해 빠른 시일 내에 3당 대표를 만나고 회동의 정례화도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여야정 협의체를 만들어 소통할 수도 있다고 제안했습니다.

하지만 연정이나 개헌, 국면전환용 개각은 북핵 위기와 경제 상황, 총선 민심 등을 감안할 때 추진하기 어렵다고 설명했습니다.

무소속 의원의 복당 문제에 대해선 지도체제가 안정된 뒤 당이 판단할 문제라고 말했습니다.

어버이연합 청와대 배후설에 대해선 사실이 아니라는 보고를 받았다고 했고, 세월호특별법 연장 문제는 국회가 협의해 판단할 문제라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최동혁입니다.
  • “남은 임기 민의 잘 반영…소통에 각고의 노력”
    • 입력 2016-04-27 06:08:48
    • 수정2016-04-27 07:30:54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박 대통령이 언론사 편집.보도국장들과 만나 집권당이 참패한 총선 결과에 반영된 민심을 가감 없이 들었습니다.

박 대통령은 민의를 잘 반영해 변화와 개혁을 이끌어 가겠다면서 빠른 시일에 여야 3당 대표를 만나는 등 소통을 강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최동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박 대통령과 KBS 등 언론사 편집.보도국장들이 한자리에 모였습니다.

대통령 취임 직후 이뤄진 첫 간담회 뒤 3년 만이며, 총선 뒤 첫 소통행보입니다.

박 대통령은 먼저 여소야대의 3당체제는 민의가 만들어준 것이라면서 3당이 협력하고 견제하면서 변화를 일으켜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박근혜(대통령) : "민의를 잘 반영해서 변화와 개혁을 이끌면서 각계각층과 협력과 소통을 잘 이뤄나갈 수 있도록 각고의 노력을 다하겠습니다."

이를 위해 빠른 시일 내에 3당 대표를 만나고 회동의 정례화도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여야정 협의체를 만들어 소통할 수도 있다고 제안했습니다.

하지만 연정이나 개헌, 국면전환용 개각은 북핵 위기와 경제 상황, 총선 민심 등을 감안할 때 추진하기 어렵다고 설명했습니다.

무소속 의원의 복당 문제에 대해선 지도체제가 안정된 뒤 당이 판단할 문제라고 말했습니다.

어버이연합 청와대 배후설에 대해선 사실이 아니라는 보고를 받았다고 했고, 세월호특별법 연장 문제는 국회가 협의해 판단할 문제라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최동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