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당정 “중소기업 취업 청년 자산 형성 지원”
입력 2016.04.27 (10:12) 정치
새누리당과 정부가 청년인턴사업을 보완해 중소기업에 취업하는 청년들에게 만 2년 근무하면 1200만 원 이상을 저축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로 했다.

당정은 27일(오늘) 국회에서 협의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청년·여성 일자리 대책을 마련했다. 오늘 협의회에는 새누리당에서 원유철 원내대표와 김정훈 정책위의장, 정부에서 유일호 경제부총리와 이준식 사회부총리, 최양희 미래창조과학부 장관, 이기권 고용노동부 장관, 강은희 여성가족부 장관 등이 참석했다.

당정은 오는 7월부터 중소기업에 취직하는 청년이 2년 동안 300만 원을 저축하면 정부가 600만 원, 기업이 300만 원을 지원해 1200만 원 이상의 자산을 형성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로 했다.

김광림 새누리당 의원은 당정협의회 뒤 브리핑을 통해 "청년의 구직난과 중소기업의 구인난을 해소하고 청년 자산 형성을 돕기 위한 대책"이라고 설명했다. 이를 위해 당정은 예산 300억 원을 배정해 청년 취업자 1만 명을 대상으로 지원하고 앞으로 5만 명까지 지원 대상을 늘리기로 했다.

당정은 이와 함께 청년들의 대학 학자금 대출을 연장하고 이자를 낮추는 방안도 추진하기로 했다. 여성 일자리 대책과 관련해 당정은 출산 후에만 가능했던 육아 휴직을 임신기간에도 허용하기로 했다. 이는 임신한 배우자를 둔 남성에게도 적용된다. 또 전국에 설치된 창조혁신센터에 고용존을 설치해 정부가 취업·고용 정보와 중개를 직접 맡는 방안도 시행하기로 했다.

  • 당정 “중소기업 취업 청년 자산 형성 지원”
    • 입력 2016-04-27 10:12:17
    정치
새누리당과 정부가 청년인턴사업을 보완해 중소기업에 취업하는 청년들에게 만 2년 근무하면 1200만 원 이상을 저축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로 했다.

당정은 27일(오늘) 국회에서 협의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청년·여성 일자리 대책을 마련했다. 오늘 협의회에는 새누리당에서 원유철 원내대표와 김정훈 정책위의장, 정부에서 유일호 경제부총리와 이준식 사회부총리, 최양희 미래창조과학부 장관, 이기권 고용노동부 장관, 강은희 여성가족부 장관 등이 참석했다.

당정은 오는 7월부터 중소기업에 취직하는 청년이 2년 동안 300만 원을 저축하면 정부가 600만 원, 기업이 300만 원을 지원해 1200만 원 이상의 자산을 형성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로 했다.

김광림 새누리당 의원은 당정협의회 뒤 브리핑을 통해 "청년의 구직난과 중소기업의 구인난을 해소하고 청년 자산 형성을 돕기 위한 대책"이라고 설명했다. 이를 위해 당정은 예산 300억 원을 배정해 청년 취업자 1만 명을 대상으로 지원하고 앞으로 5만 명까지 지원 대상을 늘리기로 했다.

당정은 이와 함께 청년들의 대학 학자금 대출을 연장하고 이자를 낮추는 방안도 추진하기로 했다. 여성 일자리 대책과 관련해 당정은 출산 후에만 가능했던 육아 휴직을 임신기간에도 허용하기로 했다. 이는 임신한 배우자를 둔 남성에게도 적용된다. 또 전국에 설치된 창조혁신센터에 고용존을 설치해 정부가 취업·고용 정보와 중개를 직접 맡는 방안도 시행하기로 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