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유럽·경기 중소기업 가교 역할 ‘비즈니스센터’ 개소
입력 2016.04.27 (10:30) 사회
유럽 기업과 경기지역 중소기업의 가교 역할을 하게 될 비즈니스센터가 경기 수원시 광교신도시 지역에 문을 열었다.

경기도와 경기과학기술진흥원은 오늘 오전 11시 수원광교비즈니스센터에서 남경필 경기도지사와 게르하르트 사바틸(Gerhard SABATHIL) EU 대사, 아르코 델라 세타(Marco DELLA seta) 이탈리아 대사, 곤잘로 오르티즈(Gonzalo Ortiz) 스페인대사 등 13개국 주한 유럽외교사절단과 영국, 독일 주한상공회의소, 폴란드 우츠테크노파크 기업대표단 등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유럽비즈니스센터’개소식을 개최했다.

수원광교비즈니스센터 9층에 1,312㎡ 규모로 마련된 유럽비즈니스센터에는 영국과 스웨덴, 러시아, 헝가리, 카자흐스탄, 우즈베키스탄 등 유럽 6개국 기술 강소기업의 한국 진출을 지원할 6개 컨설팅 전문회사가 상주하게 된다.

6개 전문회사는 중소기업진흥공단에서 지정하는 해외 민간네트워크와 해당 지역기업에 대한 인적네트워크가 풍부해 유럽기업의 한국진출에 큰 성과를 낼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미 이들 컨설팅 전문회사는 러시아 7개, 카자흐스탄·우즈베키스탄 5개, 헝가리 3개, 영국 8개 등 5개국 23개 기술강소기업, 연구소 등과 유럽비즈니스센터 활용에 합의했으며, 도내 중소기업과의 협업도 추진 중이다.

경기도 관계자는 “2013년부터 기존 양적 중심 투자유치전략에서 탈피해 국내외 기업이 상생할 수 있는 합작투자유치방안을 모색해 왔다.”며 “유럽비즈니스센터는 해외투자유치는 물론 경기도 중소기업의 해외수출, 산업인증 등 다양한 역할을 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 유럽·경기 중소기업 가교 역할 ‘비즈니스센터’ 개소
    • 입력 2016-04-27 10:30:00
    사회
유럽 기업과 경기지역 중소기업의 가교 역할을 하게 될 비즈니스센터가 경기 수원시 광교신도시 지역에 문을 열었다.

경기도와 경기과학기술진흥원은 오늘 오전 11시 수원광교비즈니스센터에서 남경필 경기도지사와 게르하르트 사바틸(Gerhard SABATHIL) EU 대사, 아르코 델라 세타(Marco DELLA seta) 이탈리아 대사, 곤잘로 오르티즈(Gonzalo Ortiz) 스페인대사 등 13개국 주한 유럽외교사절단과 영국, 독일 주한상공회의소, 폴란드 우츠테크노파크 기업대표단 등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유럽비즈니스센터’개소식을 개최했다.

수원광교비즈니스센터 9층에 1,312㎡ 규모로 마련된 유럽비즈니스센터에는 영국과 스웨덴, 러시아, 헝가리, 카자흐스탄, 우즈베키스탄 등 유럽 6개국 기술 강소기업의 한국 진출을 지원할 6개 컨설팅 전문회사가 상주하게 된다.

6개 전문회사는 중소기업진흥공단에서 지정하는 해외 민간네트워크와 해당 지역기업에 대한 인적네트워크가 풍부해 유럽기업의 한국진출에 큰 성과를 낼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미 이들 컨설팅 전문회사는 러시아 7개, 카자흐스탄·우즈베키스탄 5개, 헝가리 3개, 영국 8개 등 5개국 23개 기술강소기업, 연구소 등과 유럽비즈니스센터 활용에 합의했으며, 도내 중소기업과의 협업도 추진 중이다.

경기도 관계자는 “2013년부터 기존 양적 중심 투자유치전략에서 탈피해 국내외 기업이 상생할 수 있는 합작투자유치방안을 모색해 왔다.”며 “유럽비즈니스센터는 해외투자유치는 물론 경기도 중소기업의 해외수출, 산업인증 등 다양한 역할을 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