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병호, ‘멀티 2루타’ 득점 폭발…미네소타 2연승
입력 2016.04.27 (13:31) 수정 2016.04.27 (13:45) 연합뉴스
한국인 거포 박병호(미네소타 트윈스)가 2루타 두 개를 터뜨리며 활약했다.

박병호는 27일(한국시간) 미국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 타깃필드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와 홈 경기에 6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해 4타수 2안타 2득점을 기록했다.

박병호의 시즌 타율은 0.216에서 0.236(55타수 13안타)으로 올랐다.

전날 클리블랜드전에서 4타수 무안타에 그친 박병호는 이날 첫 타석에서 불방망이를 휘둘렀다.

박병호는 1-1로 맞선 2회말 선두타자로 타석에 들어서 클리블랜드의 선발 코디 앤더슨의 3구째 시속 151㎞ 포심 패스트볼을 공략해 중견수 키를 넘기는 2루타를 쳤다.

시즌 세 번째 2루타다.

박병호는 이후 3루로 진루했고, 커트 스즈키의 중전 안타 때 홈을 밟았다.

박병호는 2-2로 맞선 4회말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다시 타석에 섰다.

그는 앤더슨의 4구째 시속 137㎞ 체인지업을 잡아당겨 좌익수 왼쪽에 떨어지는 2루타로 연결했다.

스즈키는 다시 한 번 중전 안타로 박병호를 홈으로 불러들였다.

박병호는 세 번째 타석에서는 진한 아쉬움을 남겼다.

그는 4-2로 앞선 5회말 2사 1, 2루의 득점권 기회에서 타석에 들어섰다.

박병호는 이날 전까지 14차례 득점권 찬스를 얻었지만 12타수 무안타 2볼넷에 그쳤다. 당연히 득점권 타율은 0이다.

박병호로서는 '0'의 기록을 끝낼 기회였다.

그는 앤더슨의 3구째 시속 150㎞ 포심 패스트볼을 공략했지만 잘 맞은 강한 타구를 유격수가 껑충 뛰어올라 잡아내면서 아쉬움을 삼켜야 했다.

5-4로 앞선 8회말 선두타자로 나온 박병호는 불펜 제프 맨십을 맞아 헛스윙 삼진으로 돌아섰다.

클리블랜드의 마이크 나폴리가 9회초 2사 후 대형 솔로포를 터뜨리면서 승부는 원점으로 돌아갔다.

9회말 1사 2루가 되자 클리블랜드는 조 마우어를 고의 사구로 내보내고 미겔 사노와 승부를 택했다.

하지만 사노는 끝내기 중전 안타로 클리블랜드를 무너뜨렸다.

6-5로 승리한 미네소타는 2연승을 달렸다. 시즌 성적은 7승 14패다.
  • 박병호, ‘멀티 2루타’ 득점 폭발…미네소타 2연승
    • 입력 2016-04-27 13:31:47
    • 수정2016-04-27 13:45:53
    연합뉴스
한국인 거포 박병호(미네소타 트윈스)가 2루타 두 개를 터뜨리며 활약했다.

박병호는 27일(한국시간) 미국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 타깃필드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와 홈 경기에 6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해 4타수 2안타 2득점을 기록했다.

박병호의 시즌 타율은 0.216에서 0.236(55타수 13안타)으로 올랐다.

전날 클리블랜드전에서 4타수 무안타에 그친 박병호는 이날 첫 타석에서 불방망이를 휘둘렀다.

박병호는 1-1로 맞선 2회말 선두타자로 타석에 들어서 클리블랜드의 선발 코디 앤더슨의 3구째 시속 151㎞ 포심 패스트볼을 공략해 중견수 키를 넘기는 2루타를 쳤다.

시즌 세 번째 2루타다.

박병호는 이후 3루로 진루했고, 커트 스즈키의 중전 안타 때 홈을 밟았다.

박병호는 2-2로 맞선 4회말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다시 타석에 섰다.

그는 앤더슨의 4구째 시속 137㎞ 체인지업을 잡아당겨 좌익수 왼쪽에 떨어지는 2루타로 연결했다.

스즈키는 다시 한 번 중전 안타로 박병호를 홈으로 불러들였다.

박병호는 세 번째 타석에서는 진한 아쉬움을 남겼다.

그는 4-2로 앞선 5회말 2사 1, 2루의 득점권 기회에서 타석에 들어섰다.

박병호는 이날 전까지 14차례 득점권 찬스를 얻었지만 12타수 무안타 2볼넷에 그쳤다. 당연히 득점권 타율은 0이다.

박병호로서는 '0'의 기록을 끝낼 기회였다.

그는 앤더슨의 3구째 시속 150㎞ 포심 패스트볼을 공략했지만 잘 맞은 강한 타구를 유격수가 껑충 뛰어올라 잡아내면서 아쉬움을 삼켜야 했다.

5-4로 앞선 8회말 선두타자로 나온 박병호는 불펜 제프 맨십을 맞아 헛스윙 삼진으로 돌아섰다.

클리블랜드의 마이크 나폴리가 9회초 2사 후 대형 솔로포를 터뜨리면서 승부는 원점으로 돌아갔다.

9회말 1사 2루가 되자 클리블랜드는 조 마우어를 고의 사구로 내보내고 미겔 사노와 승부를 택했다.

하지만 사노는 끝내기 중전 안타로 클리블랜드를 무너뜨렸다.

6-5로 승리한 미네소타는 2연승을 달렸다. 시즌 성적은 7승 14패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