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콜라·사이다값 3년 동안 14.6%↑…물가상승률의 4배
입력 2016.04.27 (17:21) 수정 2016.04.27 (17:35) 경제
콜라와 사이다 가격이 지난 3년 동안 평균 14.6% 올라 같은 기간 소비자물가상승률의 4.4배에 달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 물가감시센터는 지난 1분기(1∼3월) 서울 시내 마트, 백화점 등 300개 유통업체에서 판매한 37종의 생필품·가공식품의 가격을 조사한 결과를 공개했다.

가격 상승폭이 가장 큰 제품은 칠성사이다 페트(1.5ℓ)로 올해 1분기에 평균 2천 397원에 판매돼 2013년 1분기(2천 16원)보다 18.9% 올랐다.칠성사이다 캔(250㎖)은 1분기 평균 가격이 828원으로, 2013년 1분기(714원)보다 16.0% 상승했다.

같은 기간 코카콜라 캔(250㎖)은 767원에서 860원으로 12.1%, 페트(1.5ℓ)는 2천 223원에서 2천 541원으로 14.3% 인상됐다.2013년 1분기 647원이었던 펩시콜라 캔(250㎖)은 3년간 14.1% 올라 738원에, 천 827원이었던 페트(1.5ℓ)는 11.8% 상승해 2천42원에 판매됐다.
코카콜라, 칠성사이다, 펩시콜라의 페트, 캔 6개 제품의 3년간 평균 가격 인상률은 14.6%에 이른다.

이 기간 소비자물가상승률은 3.3% 오르는 데 그쳐 콜라, 사이다 가격이 소비자물가보다 4.4배 빠르게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소비자단체협의회는 "탄산음료시장은 코카콜라와 롯데칠성음료 2개 기업이 시장을 과점한 상황에서 가격 인상을 주도하며 서민들의 가계를 압박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 콜라·사이다값 3년 동안 14.6%↑…물가상승률의 4배
    • 입력 2016-04-27 17:21:10
    • 수정2016-04-27 17:35:07
    경제
콜라와 사이다 가격이 지난 3년 동안 평균 14.6% 올라 같은 기간 소비자물가상승률의 4.4배에 달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 물가감시센터는 지난 1분기(1∼3월) 서울 시내 마트, 백화점 등 300개 유통업체에서 판매한 37종의 생필품·가공식품의 가격을 조사한 결과를 공개했다.

가격 상승폭이 가장 큰 제품은 칠성사이다 페트(1.5ℓ)로 올해 1분기에 평균 2천 397원에 판매돼 2013년 1분기(2천 16원)보다 18.9% 올랐다.칠성사이다 캔(250㎖)은 1분기 평균 가격이 828원으로, 2013년 1분기(714원)보다 16.0% 상승했다.

같은 기간 코카콜라 캔(250㎖)은 767원에서 860원으로 12.1%, 페트(1.5ℓ)는 2천 223원에서 2천 541원으로 14.3% 인상됐다.2013년 1분기 647원이었던 펩시콜라 캔(250㎖)은 3년간 14.1% 올라 738원에, 천 827원이었던 페트(1.5ℓ)는 11.8% 상승해 2천42원에 판매됐다.
코카콜라, 칠성사이다, 펩시콜라의 페트, 캔 6개 제품의 3년간 평균 가격 인상률은 14.6%에 이른다.

이 기간 소비자물가상승률은 3.3% 오르는 데 그쳐 콜라, 사이다 가격이 소비자물가보다 4.4배 빠르게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소비자단체협의회는 "탄산음료시장은 코카콜라와 롯데칠성음료 2개 기업이 시장을 과점한 상황에서 가격 인상을 주도하며 서민들의 가계를 압박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