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정원 “당 대회 앞두고 북한 내부 불만 증폭”
입력 2016.04.27 (17:56) 수정 2016.04.27 (17:57) 정치
다음달 6일 36년 만에 열리는 북한 노동당 7차 당대회를 앞두고 각종 상납 요구로 인해 북한 주민들의 불만이 증폭되고 있다고 국정원이 밝혔다.

국회 정보위원회 여당 측 간사인 이철우 의원은 27일(오늘) 정보위원과 국가정보원장 간의 간담회 뒤 브리핑을 갖고 북한 내부에서는 "내가 먹고 살기 힘들 때 핵무기가 무슨 소용이냐, 김정은이 폼만 잡는다"는 등 격한 비난이 나오는 등 내부 동요가 심한 상태라고 국정원이 전했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북한 정권이 각종 행사와 전시성 건설 비용을 마련하기 위해 간부들에게 상납을 요구하고, 주민들이 밤낮, 휴일 없이 노동 현장으로 차출당하고 있다"는 보고를 받았다고 밝혔다.

또 "전례로 볼 때 북한의 노동당 7차 대회 행사장은 4·25 문화회관이고 기간은 3~4일 간 진행될 것으로 추정된다"며 "당대회 의제는 당 사업 평가, 규약 개정, 인사 개편 등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북한은 이번 당 대회에서 외국대표단을 초청하지 않기로 했다"고 언급한 뒤 "이 같은 동향은 초청해봐야 내세울 경제 성과가 마땅치 않고, 미래 비젼을 제시하는 일도 여의치 않다는 분위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며 "김정은 집안 잔치에 그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 국정원 “당 대회 앞두고 북한 내부 불만 증폭”
    • 입력 2016-04-27 17:56:43
    • 수정2016-04-27 17:57:14
    정치
다음달 6일 36년 만에 열리는 북한 노동당 7차 당대회를 앞두고 각종 상납 요구로 인해 북한 주민들의 불만이 증폭되고 있다고 국정원이 밝혔다.

국회 정보위원회 여당 측 간사인 이철우 의원은 27일(오늘) 정보위원과 국가정보원장 간의 간담회 뒤 브리핑을 갖고 북한 내부에서는 "내가 먹고 살기 힘들 때 핵무기가 무슨 소용이냐, 김정은이 폼만 잡는다"는 등 격한 비난이 나오는 등 내부 동요가 심한 상태라고 국정원이 전했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북한 정권이 각종 행사와 전시성 건설 비용을 마련하기 위해 간부들에게 상납을 요구하고, 주민들이 밤낮, 휴일 없이 노동 현장으로 차출당하고 있다"는 보고를 받았다고 밝혔다.

또 "전례로 볼 때 북한의 노동당 7차 대회 행사장은 4·25 문화회관이고 기간은 3~4일 간 진행될 것으로 추정된다"며 "당대회 의제는 당 사업 평가, 규약 개정, 인사 개편 등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북한은 이번 당 대회에서 외국대표단을 초청하지 않기로 했다"고 언급한 뒤 "이 같은 동향은 초청해봐야 내세울 경제 성과가 마땅치 않고, 미래 비젼을 제시하는 일도 여의치 않다는 분위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며 "김정은 집안 잔치에 그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