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IS 총격에 이라크 주둔 미군 1명 사망…3번째 미군 희생자
입력 2016.05.04 (00:25) 국제
이라크에 주둔 중인 미군 1명이 3일(현지시간) 수니파 무장반군 '이슬람국가'(IS)의 총격을 받고 숨졌다.

AP통신 등에 따르면 독일을 방문 중인 애슈턴 카터 미 국방장관은 현지 기자회견에서 미군의 사망 소식을 공식 확인했다.

익명의 한 국방관리는 IS 대원들이 이날 오전 이라크 북부 쿠르드 자치정부의 군사조직인 '페슈메르가'가 방어하는 최전선 지역에 침투했다면서 희생된 미군은 이곳에서 3∼5㎞ 정도 떨어진 후방에 있었지만, IS 대원들이 멀리서 쏜 총에 맞아 사망했다고 전했다.

미국이 2014년 8월 IS 격퇴 작전을 시작한 이후 미군 희생자가 나온 것은 이번이 세 번째다.

앞서 지난 3월에는 이라크 모술 남동부에 있는 마크무르 기지에 IS가 쏜 로켓이 떨어져 미군 1명과 또 다른 미군 몇 명이 부상한 바 있다.
  • IS 총격에 이라크 주둔 미군 1명 사망…3번째 미군 희생자
    • 입력 2016-05-04 00:25:00
    국제
이라크에 주둔 중인 미군 1명이 3일(현지시간) 수니파 무장반군 '이슬람국가'(IS)의 총격을 받고 숨졌다.

AP통신 등에 따르면 독일을 방문 중인 애슈턴 카터 미 국방장관은 현지 기자회견에서 미군의 사망 소식을 공식 확인했다.

익명의 한 국방관리는 IS 대원들이 이날 오전 이라크 북부 쿠르드 자치정부의 군사조직인 '페슈메르가'가 방어하는 최전선 지역에 침투했다면서 희생된 미군은 이곳에서 3∼5㎞ 정도 떨어진 후방에 있었지만, IS 대원들이 멀리서 쏜 총에 맞아 사망했다고 전했다.

미국이 2014년 8월 IS 격퇴 작전을 시작한 이후 미군 희생자가 나온 것은 이번이 세 번째다.

앞서 지난 3월에는 이라크 모술 남동부에 있는 마크무르 기지에 IS가 쏜 로켓이 떨어져 미군 1명과 또 다른 미군 몇 명이 부상한 바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