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아베 “헌법에 '자위대' 없다"…日제헌절에 개헌의지 피력
입력 2016.05.04 (01:34) 국제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헌법기념일인 3일 "지금 헌법에는 '자위대'라는 말이 없다"며 평화헌법의 핵심 조문인 9조를 개정하려는 의지를 재확인했다.

아베 총리는 이날 도쿄에서 개헌파 인사들이 주최한 '공개 헌법 포럼'에 자민당 총재 자격으로 보낸 영상 메시지에서 이같이 밝혔다.

영상에서 아베는 "지난해 6월 아사히 신문 조사에 따르면 헌법학자의 약 70%가 '자위대는 위헌 가능성이 있다'고 했는데 그런 반면 지난해 1월의 여론 조사에서 국민의 90% 이상이 자위대를 신뢰하고 있다"며 "이런 와중에 정말로 '자위대는 위헌인지도 모른다'고 여겨지는 상태로 그냥 두어도 되느냐에 대해 국민적 논의의 가치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아베는 "오늘 모인 여러분과 손잡고 새로운 시대에 맞는 헌법을 직접 만들어 그 정신을 확산하는데 힘을 다하고 싶다는 생각"이라고 강조했다.
  • 아베 “헌법에 '자위대' 없다"…日제헌절에 개헌의지 피력
    • 입력 2016-05-04 01:34:03
    국제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헌법기념일인 3일 "지금 헌법에는 '자위대'라는 말이 없다"며 평화헌법의 핵심 조문인 9조를 개정하려는 의지를 재확인했다.

아베 총리는 이날 도쿄에서 개헌파 인사들이 주최한 '공개 헌법 포럼'에 자민당 총재 자격으로 보낸 영상 메시지에서 이같이 밝혔다.

영상에서 아베는 "지난해 6월 아사히 신문 조사에 따르면 헌법학자의 약 70%가 '자위대는 위헌 가능성이 있다'고 했는데 그런 반면 지난해 1월의 여론 조사에서 국민의 90% 이상이 자위대를 신뢰하고 있다"며 "이런 와중에 정말로 '자위대는 위헌인지도 모른다'고 여겨지는 상태로 그냥 두어도 되느냐에 대해 국민적 논의의 가치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아베는 "오늘 모인 여러분과 손잡고 새로운 시대에 맞는 헌법을 직접 만들어 그 정신을 확산하는데 힘을 다하고 싶다는 생각"이라고 강조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