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안보리, 분쟁지역 병원보호 결의…MSF “상임이사국도 연관” 직격
입력 2016.05.04 (05:28) 국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가 3일(현지시간) 분쟁지역 병원과 의료진을 폭격으로부터 보호하기 위한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안보리의 결의안은 시리아 정부군의 지난달 27일 시리아 북부 알레포 시(市) 폭격으로 MSF 지원 병원과 민간인 가옥 등이 파괴되고 환자·의료진 등 50명 이상이 사망한 사건을 계기로 채택됐다.

결의안은 국제법의 적용을 받는 모든 국가와 분쟁 당사자에게 병원을 포함한 환자 치료시설에 대한 고의적 공격은 전쟁범죄에 해당한다는 사실을 일깨웠다.

이어 "의료진과 인도지원 인력에게 가해지는 (인권)침해 행위가 대체로 처벌을 피해가고 있는 것을 강력히 규탄한다"면서 해당국이 공격의 가해자를 반드시 법정에 세우도록 촉구했다.

그러나 회의에 참석한 조앤 리우 MSF 회장은 "안보리 상임이사국 5개국 중 4개국은, 정도의 차이가 있지만, 지난해 의료시설 공격의 책임이 있는 연합군과 관련돼 있었다"라고 면전에서 비판했다.

4개국은 중국을 제외한 미국과 러시아, 프랑스, 영국이다.

리우 회장은 "아프가니스탄에서 나토(북대서양조약기구)가 주도하는 연합군, 예멘에서 사우디아라비아가 주도하는 연합군, 그리고 러시아가 배후를 지원하는 시리아 주도 연합군이 여기에 포함된다"며,"반복해 말한다. 공격을 중단하라"고 호소했다.

반기문 사무총장도 의료시설에 대한 공격 중단을 촉구했다. 반 총장은 "현재, 시리아의 전체 의료시설 가운데 절반 가까이는 문을 닫았거나, 부분 가동되고 있다"면서 "수백만 명의 시리아 국민이 목숨과 직결된 의료보호를 받지 못한 채 살아가고 있다"고 말했다.
  • 안보리, 분쟁지역 병원보호 결의…MSF “상임이사국도 연관” 직격
    • 입력 2016-05-04 05:28:25
    국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가 3일(현지시간) 분쟁지역 병원과 의료진을 폭격으로부터 보호하기 위한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안보리의 결의안은 시리아 정부군의 지난달 27일 시리아 북부 알레포 시(市) 폭격으로 MSF 지원 병원과 민간인 가옥 등이 파괴되고 환자·의료진 등 50명 이상이 사망한 사건을 계기로 채택됐다.

결의안은 국제법의 적용을 받는 모든 국가와 분쟁 당사자에게 병원을 포함한 환자 치료시설에 대한 고의적 공격은 전쟁범죄에 해당한다는 사실을 일깨웠다.

이어 "의료진과 인도지원 인력에게 가해지는 (인권)침해 행위가 대체로 처벌을 피해가고 있는 것을 강력히 규탄한다"면서 해당국이 공격의 가해자를 반드시 법정에 세우도록 촉구했다.

그러나 회의에 참석한 조앤 리우 MSF 회장은 "안보리 상임이사국 5개국 중 4개국은, 정도의 차이가 있지만, 지난해 의료시설 공격의 책임이 있는 연합군과 관련돼 있었다"라고 면전에서 비판했다.

4개국은 중국을 제외한 미국과 러시아, 프랑스, 영국이다.

리우 회장은 "아프가니스탄에서 나토(북대서양조약기구)가 주도하는 연합군, 예멘에서 사우디아라비아가 주도하는 연합군, 그리고 러시아가 배후를 지원하는 시리아 주도 연합군이 여기에 포함된다"며,"반복해 말한다. 공격을 중단하라"고 호소했다.

반기문 사무총장도 의료시설에 대한 공격 중단을 촉구했다. 반 총장은 "현재, 시리아의 전체 의료시설 가운데 절반 가까이는 문을 닫았거나, 부분 가동되고 있다"면서 "수백만 명의 시리아 국민이 목숨과 직결된 의료보호를 받지 못한 채 살아가고 있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