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6천억 지원 21개교 선정…대학 구조조정 본격화
입력 2016.05.04 (06:15) 수정 2016.05.04 (07:20)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일자리 수요에 맞춰 학과를 개편하고 정원을 조정한 대학에 정부가 3년 동안 6천 억원이라는 큰 돈을 지원하기로 했는데요.

이른바 프라임 사업인데요, 대상 대학 21곳이 최종 선정됐습니다.

당장 내년부터 대학가 구조조정이 현실화될 전망입니다.

우수경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이 대학은 내년부터 5백명 규모의 정원을 구조조정합니다.

사회적으로 초과 인력 공급이 예상되는 사회 계열을 줄이고 수요가 많은 공학계열을 대폭 늘렸습니다.

교육부가 이같은 산업연계교육 활성화 선도 대학 21곳을 선정했습니다.

<녹취> 백성기(PRIME사업 선정평가위원장) : "선정된 대학들은 사회변화와 산업수요를 반영하여 각 대학의 강점을 살린 교육과정 개편계획을 제시하였습니다."

이들 대학에는 3년동안 사업 규모에 따라 해마다 50억 또는 150억이 지원됩니다.

기존 대학 재정 사업의 지원금이 학교당 최대 70억 원 정도인 것과 비교하면 파격적인 액수입니다.

대학들은 지원이 마무리되는 2018년까지 평균 취업률을 현재보다 3.1%p 올리겠다는 목표를 제시했습니다.

이번사업에서 탈락한 50여 개 대학들도 대부분 구조조정은 일단 계획대로 추진하겠다는 입장입니다.

<녹취> 탈락 대학 관계자(변조) : "일단 저희가 처음에 했던 계획을 진행하긴 할건데요, 일정이라든지 이런 부분 얘기를 다시 해야 될 거 같습니다."

프라임 사업으로 인한 정원 조정 규모는 21개 대학 전체 정원의 11%에 해당하는 5천 명 규모에 달합니다.

하지만 취업에 유리한 학과를 중심으로 구조조정하다보니 인문사회계열이나 예술 계열이 소외되고 있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KBS 뉴스 우수경입니다.
  • 6천억 지원 21개교 선정…대학 구조조정 본격화
    • 입력 2016-05-04 06:16:01
    • 수정2016-05-04 07:20:16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일자리 수요에 맞춰 학과를 개편하고 정원을 조정한 대학에 정부가 3년 동안 6천 억원이라는 큰 돈을 지원하기로 했는데요.

이른바 프라임 사업인데요, 대상 대학 21곳이 최종 선정됐습니다.

당장 내년부터 대학가 구조조정이 현실화될 전망입니다.

우수경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이 대학은 내년부터 5백명 규모의 정원을 구조조정합니다.

사회적으로 초과 인력 공급이 예상되는 사회 계열을 줄이고 수요가 많은 공학계열을 대폭 늘렸습니다.

교육부가 이같은 산업연계교육 활성화 선도 대학 21곳을 선정했습니다.

<녹취> 백성기(PRIME사업 선정평가위원장) : "선정된 대학들은 사회변화와 산업수요를 반영하여 각 대학의 강점을 살린 교육과정 개편계획을 제시하였습니다."

이들 대학에는 3년동안 사업 규모에 따라 해마다 50억 또는 150억이 지원됩니다.

기존 대학 재정 사업의 지원금이 학교당 최대 70억 원 정도인 것과 비교하면 파격적인 액수입니다.

대학들은 지원이 마무리되는 2018년까지 평균 취업률을 현재보다 3.1%p 올리겠다는 목표를 제시했습니다.

이번사업에서 탈락한 50여 개 대학들도 대부분 구조조정은 일단 계획대로 추진하겠다는 입장입니다.

<녹취> 탈락 대학 관계자(변조) : "일단 저희가 처음에 했던 계획을 진행하긴 할건데요, 일정이라든지 이런 부분 얘기를 다시 해야 될 거 같습니다."

프라임 사업으로 인한 정원 조정 규모는 21개 대학 전체 정원의 11%에 해당하는 5천 명 규모에 달합니다.

하지만 취업에 유리한 학과를 중심으로 구조조정하다보니 인문사회계열이나 예술 계열이 소외되고 있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KBS 뉴스 우수경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