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자골프 고진영·김민선, 군산서 반전 준비
입력 2016.05.04 (07:14) 연합뉴스
박성현(23·넵스)이 일본여자프로골프 메이저대회 사냥으로 자리를 비운 사이 고진영(21·넵스)과 김민선(21·CJ오쇼핑)이 반전을 준비한다.

그 무대는 6일부터 사흘간 전남 군산 컨트리클럽(파72·6천528야드)에서 열리는 교촌 허니 레이디스 오픈이다.

박성현이 2016시즌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 벌써 3승을 거두며 독주 채비를 갖춘 상황에서 대항마로 꼽히는 1순위 선수는 고진영이다.

고진영은 지난주 열린 KG·이데일리 레이디스 오픈에서 박성현의 연승을 저지하며 시즌 첫 승과 함께 통산 5승을 거뒀다.

다리 부상과 장염 등으로 시즌 초반 힘든 시간을 보낸 고진영은 지난 주 우승으로 자신감을 완전히 회복했다.

특히 고진영은 지난해 이 대회에서 우승했기에 "힘든 4월을 보냈지만, 열심히 노력한 덕에 자신감을 되찾았다"며 "디펜딩 챔피언으로서 최선을 다한다면 좋은 성적이 나올 것"이라고 각오를 밝혔다.

올 시즌 꾸준한 성적을 낸 김민선도 우승 후보다.

김민선은 지난 세차례 대회에서 준우승 두번, 3위 한번을 기록했다.

김민선은 "최근 세 개 대회에서 모두 한 타 차로 연장 승부까지 가지 못하고 경기를 끝냈다"며 "이번 대회에서는 한타, 한타를 소중히 여기는 자세로 샷을 날리겠다"고 말했다.

이번 교촌 레이디스 오픈에서는 무릎 부상 때문에 한동안 대회에 나서지 못했던 허윤경(26·SBI저축은행)이 돌아온다.

허윤경의 출전은 지난해 8월 제주 삼다수 마스터스 이후 약 9개월 만이다.

통산 3승을 거둔 허윤경이 이번 시즌 판도에 어떤 영향을 줄지 관심을 끈다.

한편 외식업체인 교촌에프엔비가 주최하는 이번 대회에는 모든 갤러리에 치킨과 맥주가 무료로 제공된다.
  • 여자골프 고진영·김민선, 군산서 반전 준비
    • 입력 2016-05-04 07:14:01
    연합뉴스
박성현(23·넵스)이 일본여자프로골프 메이저대회 사냥으로 자리를 비운 사이 고진영(21·넵스)과 김민선(21·CJ오쇼핑)이 반전을 준비한다.

그 무대는 6일부터 사흘간 전남 군산 컨트리클럽(파72·6천528야드)에서 열리는 교촌 허니 레이디스 오픈이다.

박성현이 2016시즌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 벌써 3승을 거두며 독주 채비를 갖춘 상황에서 대항마로 꼽히는 1순위 선수는 고진영이다.

고진영은 지난주 열린 KG·이데일리 레이디스 오픈에서 박성현의 연승을 저지하며 시즌 첫 승과 함께 통산 5승을 거뒀다.

다리 부상과 장염 등으로 시즌 초반 힘든 시간을 보낸 고진영은 지난 주 우승으로 자신감을 완전히 회복했다.

특히 고진영은 지난해 이 대회에서 우승했기에 "힘든 4월을 보냈지만, 열심히 노력한 덕에 자신감을 되찾았다"며 "디펜딩 챔피언으로서 최선을 다한다면 좋은 성적이 나올 것"이라고 각오를 밝혔다.

올 시즌 꾸준한 성적을 낸 김민선도 우승 후보다.

김민선은 지난 세차례 대회에서 준우승 두번, 3위 한번을 기록했다.

김민선은 "최근 세 개 대회에서 모두 한 타 차로 연장 승부까지 가지 못하고 경기를 끝냈다"며 "이번 대회에서는 한타, 한타를 소중히 여기는 자세로 샷을 날리겠다"고 말했다.

이번 교촌 레이디스 오픈에서는 무릎 부상 때문에 한동안 대회에 나서지 못했던 허윤경(26·SBI저축은행)이 돌아온다.

허윤경의 출전은 지난해 8월 제주 삼다수 마스터스 이후 약 9개월 만이다.

통산 3승을 거둔 허윤경이 이번 시즌 판도에 어떤 영향을 줄지 관심을 끈다.

한편 외식업체인 교촌에프엔비가 주최하는 이번 대회에는 모든 갤러리에 치킨과 맥주가 무료로 제공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