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라스베이거스서 한인 목숨 빼앗은 버스 운전자, 혐의 부인
입력 2016.05.04 (08:05) 수정 2016.05.04 (08:15) 국제
지난 1월 미국 네바다 주 라스베이거스 시에서 인도를 덮쳐 한국인 D 씨를 숨지게 한 버스 운전자가 차량 과실치사 혐의를 부인했다.

3일(현지시간) AP 통신에 따르면, 당시 버스를 몰던 자말 니콜스(22)는 지난달 27일 법원에 출두해 검찰이 적용한 부주의한 운전에 따른 차량 과실치사 혐의를 인정하지 않았다.

올해 1월 9일 오전 5시께 라스베이거스 시에서 열린 세계 최대 가전 전시회인 'CES 2016' 행사를 참관하고 귀국을 앞둔 경북대 소속 박사연구원 D 씨는 인도를 걷던 중 니콜스가 운전한 버스에 치여 숨을 거뒀다.

알 수 없는 이유로 버스가 정거장에 돌진한 뒤 인도로 뛰어들었다고만 전해졌을 뿐 수사 당국은 여전히 정확한 사고 원인을 밝혀내지 못했다.

주로스앤젤레스 한국 총영사관의 한 관계자는 "니콜스를 유죄로 단죄하겠다는 현지 수사당국의 태도엔 변함이 없다"면서 "유족들은 현실의 제약 때문에 형사 소송보다 라스베이거스 시를 상대로 민사 소송을 준비하는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 라스베이거스서 한인 목숨 빼앗은 버스 운전자, 혐의 부인
    • 입력 2016-05-04 08:05:41
    • 수정2016-05-04 08:15:43
    국제
지난 1월 미국 네바다 주 라스베이거스 시에서 인도를 덮쳐 한국인 D 씨를 숨지게 한 버스 운전자가 차량 과실치사 혐의를 부인했다.

3일(현지시간) AP 통신에 따르면, 당시 버스를 몰던 자말 니콜스(22)는 지난달 27일 법원에 출두해 검찰이 적용한 부주의한 운전에 따른 차량 과실치사 혐의를 인정하지 않았다.

올해 1월 9일 오전 5시께 라스베이거스 시에서 열린 세계 최대 가전 전시회인 'CES 2016' 행사를 참관하고 귀국을 앞둔 경북대 소속 박사연구원 D 씨는 인도를 걷던 중 니콜스가 운전한 버스에 치여 숨을 거뒀다.

알 수 없는 이유로 버스가 정거장에 돌진한 뒤 인도로 뛰어들었다고만 전해졌을 뿐 수사 당국은 여전히 정확한 사고 원인을 밝혀내지 못했다.

주로스앤젤레스 한국 총영사관의 한 관계자는 "니콜스를 유죄로 단죄하겠다는 현지 수사당국의 태도엔 변함이 없다"면서 "유족들은 현실의 제약 때문에 형사 소송보다 라스베이거스 시를 상대로 민사 소송을 준비하는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