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안산 상반신 시신서 흉기 상흔 여러 개 발견
입력 2016.05.04 (09:28) 수정 2016.05.04 (09:50) 사회
경기 안산 시화호에서 발견된 신원미상의 남성 상반신 시신에서 여러 차례 흉기에 찔린 상흔이 발견됐다.

이 사건을 수사 중인 안산단원경찰서 수사본부는 오늘(4일) 오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의뢰, 전날 발견된 상반신 시신에 대한 부검을 실시한다.

발견 직후 검시관 검시 결과, 상반신에서는 다수의 흉기 상흔이 발견됐다.

경찰 관계자는 "상반신 팔과 머리 등에 5∼6차례 찔린 흉기 상흔이 있었다"며 "발견 직후엔 시신이 부은 상태여서 외상이 잘 드러나지 않았지만 검시 과정에서 상흔이 드러났다"고 설명했다.

시신에는 왼쪽 위 어금니 1개가 금니이고, 변사자의 오른손 네 번째 손가락에는 은색 반지 3개가 끼워져 있다. 경찰은 치아 형태를 토대로, 치과 의료기록을 확인할 방침이다.

또 부검과정에서 지문이 채취될 경우 피해 남성이 미성년자이거나 지문등록을 하지 않은 외국인이 아니라면, 바로 신원이 확인될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시신이 모두 발견됐지만 유류품 발견을 위해 6개 중대 경찰력(540여명)을 동원해 시신이 발견된 장소 2곳을 계속 수색할 예정이다.

또 수중 과학수사팀 9명이 상반신 발견장소 저수지 내부도 수색한다.

경찰은 주변 CC(폐쇄회로)TV 영상분석과 탐문 수사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하반신이 발견된 불도방조제 인근과 달리, 상반신이 발견된 방아머리선착장 주변에는 현장과 얼마 떨어지지 않은 곳에 CCTV가 설치돼 있다.

앞서 1일 오후 3시 50분쯤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대부도 내 불도방조제 입구 근처 한 배수로에서 자루에 담긴 남성 하반신 시신이 발견됐으며, 이틀 만인 3일 오후 2시쯤 대부도 북단 방아머리선착장 인근 시화호쪽 물가에서 상반신이 발견돼 경찰이 수사하고 있다.

상·하반신 시신이 들어있던 자루는 같은 종류인 것으로 전해졌다.
  • 안산 상반신 시신서 흉기 상흔 여러 개 발견
    • 입력 2016-05-04 09:28:12
    • 수정2016-05-04 09:50:10
    사회
경기 안산 시화호에서 발견된 신원미상의 남성 상반신 시신에서 여러 차례 흉기에 찔린 상흔이 발견됐다.

이 사건을 수사 중인 안산단원경찰서 수사본부는 오늘(4일) 오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의뢰, 전날 발견된 상반신 시신에 대한 부검을 실시한다.

발견 직후 검시관 검시 결과, 상반신에서는 다수의 흉기 상흔이 발견됐다.

경찰 관계자는 "상반신 팔과 머리 등에 5∼6차례 찔린 흉기 상흔이 있었다"며 "발견 직후엔 시신이 부은 상태여서 외상이 잘 드러나지 않았지만 검시 과정에서 상흔이 드러났다"고 설명했다.

시신에는 왼쪽 위 어금니 1개가 금니이고, 변사자의 오른손 네 번째 손가락에는 은색 반지 3개가 끼워져 있다. 경찰은 치아 형태를 토대로, 치과 의료기록을 확인할 방침이다.

또 부검과정에서 지문이 채취될 경우 피해 남성이 미성년자이거나 지문등록을 하지 않은 외국인이 아니라면, 바로 신원이 확인될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시신이 모두 발견됐지만 유류품 발견을 위해 6개 중대 경찰력(540여명)을 동원해 시신이 발견된 장소 2곳을 계속 수색할 예정이다.

또 수중 과학수사팀 9명이 상반신 발견장소 저수지 내부도 수색한다.

경찰은 주변 CC(폐쇄회로)TV 영상분석과 탐문 수사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하반신이 발견된 불도방조제 인근과 달리, 상반신이 발견된 방아머리선착장 주변에는 현장과 얼마 떨어지지 않은 곳에 CCTV가 설치돼 있다.

앞서 1일 오후 3시 50분쯤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대부도 내 불도방조제 입구 근처 한 배수로에서 자루에 담긴 남성 하반신 시신이 발견됐으며, 이틀 만인 3일 오후 2시쯤 대부도 북단 방아머리선착장 인근 시화호쪽 물가에서 상반신이 발견돼 경찰이 수사하고 있다.

상·하반신 시신이 들어있던 자루는 같은 종류인 것으로 전해졌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