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뮌헨서 끝내 챔스 정상에 못 선 과르디올라
입력 2016.05.04 (09:49) 수정 2016.05.04 (10:12) 연합뉴스
주제프 과르디올라(45) 감독이 끝내 바이에른 뮌헨(독일) 사령탑으로서는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정상에 오르지 못했다.

이번 시즌을 끝으로 맨체스터 시티(잉글랜드)로 가는 과르디올라 감독은 4일(이하 한국시간)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스페인)와 가진 대회 4강 2차전에서 2-1 승리를 이끌고도 원정 다득점에서 밀려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이로써 과르디올라 감독은 2013-2014시즌부터 3년 연속 4강에만 오르고 결승에는 진출하지 못한 진기록을 남겼다. 그것도 모두 스페인 팀 앞에서 무릎 꿇었다.

2013-2014시즌부터 바이에른 뮌헨의 지휘봉을 잡은 과르디올라 감독은 부임 첫 시즌 준결승에서 레알 마드리드에 1,2차전 합계 0-5로 패했다.

지난 시즌에는 자신이 감독으로 있었던 바르셀로나에 3-5로 졌고, 이번 시즌에는 다시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에 결승행 티켓을 내줬다.

이번 시즌 독일 분데스리가 우승을 눈앞에 둔 그는 바이에른 뮌헨 감독에 오른 이후 독일에서는 '극강'의 자리를 지켰다.

이번 시즌까지 포함하면 바이에른 뮌헨을 사상 첫 리그 4연패로 이끌게 된다.

하지만 자신이 FC바르셀로나 감독으로 4년간 있으면서 두 차례 정상에 올랐던 챔피언스리그 우승 타이틀은 바이에른 감독으로서는 끝내 오르지 못했다.

불과 마흔다섯 살의 그는 10년도 채 되지 않은 감독 생활 중 무려 20개에 가까운 우승 트로피를 수집한 세계 최고의 명장으로 꼽힌다.

특히, 그중 14개를 자신의 고향과도 같은 바르셀로나에서 들어 올리며 유럽의 빅 클럽들이 가장 탐내는 감독으로 떠올랐다.

바르셀로나 유소년팀 출신인 그는 바르셀로나 유니폼을 입고 11년간 팀의 핵심적인 역할을 맡았다. 감독 생활도 바르셀로나에서 시작했다.

2008년 스페인 최고 명문 팀의 사령탑으로 부임해 곧바로 2008-2009시즌 프리메라리가와 코파델레이(국왕컵) 정상에 올랐다. 이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잉글랜드·이하 맨유)를 꺾고 챔피언스리그 우승을 차지하며 '트레블'을 달성했다.

2009년 수페르코파, UEFA 슈퍼컵, 국제축구연맹(FIFA) 클럽 월드컵에서 우승한 그는 2010-2011시즌 다시 맨유를 제압하고 유럽 최고의 클럽에 등극했다.

과르디올라 감독은 이날 챔피언스리그 결승이 좌절된 후 "작년에 바르셀로나에 한 것처럼 최선을 다했지만, 그 뿐이었다"고 아쉬워했다.

그러면서 "뮌헨에 와서 지난 3년간 챔피언스리그 우승을 하지 못했다"며 "(나의 후임으로 오는) 안첼로티가 우승컵을 가져오길 바란다"고 말했다.
  • 뮌헨서 끝내 챔스 정상에 못 선 과르디올라
    • 입력 2016-05-04 09:49:17
    • 수정2016-05-04 10:12:03
    연합뉴스
주제프 과르디올라(45) 감독이 끝내 바이에른 뮌헨(독일) 사령탑으로서는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정상에 오르지 못했다.

이번 시즌을 끝으로 맨체스터 시티(잉글랜드)로 가는 과르디올라 감독은 4일(이하 한국시간)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스페인)와 가진 대회 4강 2차전에서 2-1 승리를 이끌고도 원정 다득점에서 밀려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이로써 과르디올라 감독은 2013-2014시즌부터 3년 연속 4강에만 오르고 결승에는 진출하지 못한 진기록을 남겼다. 그것도 모두 스페인 팀 앞에서 무릎 꿇었다.

2013-2014시즌부터 바이에른 뮌헨의 지휘봉을 잡은 과르디올라 감독은 부임 첫 시즌 준결승에서 레알 마드리드에 1,2차전 합계 0-5로 패했다.

지난 시즌에는 자신이 감독으로 있었던 바르셀로나에 3-5로 졌고, 이번 시즌에는 다시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에 결승행 티켓을 내줬다.

이번 시즌 독일 분데스리가 우승을 눈앞에 둔 그는 바이에른 뮌헨 감독에 오른 이후 독일에서는 '극강'의 자리를 지켰다.

이번 시즌까지 포함하면 바이에른 뮌헨을 사상 첫 리그 4연패로 이끌게 된다.

하지만 자신이 FC바르셀로나 감독으로 4년간 있으면서 두 차례 정상에 올랐던 챔피언스리그 우승 타이틀은 바이에른 감독으로서는 끝내 오르지 못했다.

불과 마흔다섯 살의 그는 10년도 채 되지 않은 감독 생활 중 무려 20개에 가까운 우승 트로피를 수집한 세계 최고의 명장으로 꼽힌다.

특히, 그중 14개를 자신의 고향과도 같은 바르셀로나에서 들어 올리며 유럽의 빅 클럽들이 가장 탐내는 감독으로 떠올랐다.

바르셀로나 유소년팀 출신인 그는 바르셀로나 유니폼을 입고 11년간 팀의 핵심적인 역할을 맡았다. 감독 생활도 바르셀로나에서 시작했다.

2008년 스페인 최고 명문 팀의 사령탑으로 부임해 곧바로 2008-2009시즌 프리메라리가와 코파델레이(국왕컵) 정상에 올랐다. 이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잉글랜드·이하 맨유)를 꺾고 챔피언스리그 우승을 차지하며 '트레블'을 달성했다.

2009년 수페르코파, UEFA 슈퍼컵, 국제축구연맹(FIFA) 클럽 월드컵에서 우승한 그는 2010-2011시즌 다시 맨유를 제압하고 유럽 최고의 클럽에 등극했다.

과르디올라 감독은 이날 챔피언스리그 결승이 좌절된 후 "작년에 바르셀로나에 한 것처럼 최선을 다했지만, 그 뿐이었다"고 아쉬워했다.

그러면서 "뮌헨에 와서 지난 3년간 챔피언스리그 우승을 하지 못했다"며 "(나의 후임으로 오는) 안첼로티가 우승컵을 가져오길 바란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