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 대통령 “제2의 중동붐 만들어 경제 재도약 모멘텀 돼야”
입력 2016.05.04 (11:03) 수정 2016.05.04 (12:34) 정치

[연관 기사] ☞ [뉴스12] 박 대통령 귀국…“경제 재도약 모멘텀 돼야”

박근혜 대통령이 우리 정상으로는 처음으로 이란 국빈 방문을 마치고 4일(오늘) 새벽 귀국했다.

박 대통령은 돌아오는 전용기 안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번 방문의 성과를 설명하면서, "제2의 중동붐을 만들어 경제 재도약을 이룰 수 있는 모멘텀이 되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이란 최고지도자와 로하니 대통령을 만나 얘기를 나눠보니 "그 분들이 한국하고 아주 다양한 여러 분야에서 전략적 협력 관계를 발전시켜 나가겠다는 나가고 싶다는 희망이 강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대통령은 "이번 제재가 해제된 이후에 처음 방문을 해서 두 나라 사이에 새로운 협력 관계를 잘 구축하자는 것에 대해서 아주 확고한 공감대를 이뤘다"고 말했다. 특히, 66건의 양해각서와 371억 달러의 프로젝트, 5억4천만 달러의 1대1 기업상담회 성과 등을 설명하면서 해외 진출에 어려움을 겪었던 중소기업들이 많은 도움을 받아 보람있고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북핵 문제와 한반도 정세에 대해서도 로하니 대통령과 많은 얘기를 나눴다면서 "이란 대통령이 어떠한 핵개발도 안된다는 입장을 분명하게 얘기했고, 한반도 평화통일을 지지한다는 것도 공개적으로 표명을 했다"고 밝혔다. 또, "한반도 정세가 불안감이 생기게 되는 것을 원치 않는다는 것도 여러번 강조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이란이 전통적으로 북한과 상당히 우호적인 관계를 갖고 있는데, 이번에 분명하게 공개적으로 입장을 표명했다는 것은 상당히 이례적인 일이며 의미가 크다"고 평가했다.

박 대통령은 양국이 공동 성명까지 발표한 이후에 하메네이 최고지도자와의 만남은 상징적 의미가 있다면서, 하메네이는 "이란의 최고 목표는 어떻게 해서든지 경제 부흥을 하는 것이며, 거기에 모든 우선 순위를 두고 이란이 노력을 해야 한다는 신념을 가지고 있었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아울러 "이번 기회로 두 나라 국민들 사이에 문화 교류를 통해서 더 가까워지게 되면 두 나라 경제와 다른 분야 협력에도 힘이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 박 대통령 “제2의 중동붐 만들어 경제 재도약 모멘텀 돼야”
    • 입력 2016-05-04 11:03:45
    • 수정2016-05-04 12:34:33
    정치

[연관 기사] ☞ [뉴스12] 박 대통령 귀국…“경제 재도약 모멘텀 돼야”

박근혜 대통령이 우리 정상으로는 처음으로 이란 국빈 방문을 마치고 4일(오늘) 새벽 귀국했다.

박 대통령은 돌아오는 전용기 안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번 방문의 성과를 설명하면서, "제2의 중동붐을 만들어 경제 재도약을 이룰 수 있는 모멘텀이 되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이란 최고지도자와 로하니 대통령을 만나 얘기를 나눠보니 "그 분들이 한국하고 아주 다양한 여러 분야에서 전략적 협력 관계를 발전시켜 나가겠다는 나가고 싶다는 희망이 강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대통령은 "이번 제재가 해제된 이후에 처음 방문을 해서 두 나라 사이에 새로운 협력 관계를 잘 구축하자는 것에 대해서 아주 확고한 공감대를 이뤘다"고 말했다. 특히, 66건의 양해각서와 371억 달러의 프로젝트, 5억4천만 달러의 1대1 기업상담회 성과 등을 설명하면서 해외 진출에 어려움을 겪었던 중소기업들이 많은 도움을 받아 보람있고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북핵 문제와 한반도 정세에 대해서도 로하니 대통령과 많은 얘기를 나눴다면서 "이란 대통령이 어떠한 핵개발도 안된다는 입장을 분명하게 얘기했고, 한반도 평화통일을 지지한다는 것도 공개적으로 표명을 했다"고 밝혔다. 또, "한반도 정세가 불안감이 생기게 되는 것을 원치 않는다는 것도 여러번 강조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이란이 전통적으로 북한과 상당히 우호적인 관계를 갖고 있는데, 이번에 분명하게 공개적으로 입장을 표명했다는 것은 상당히 이례적인 일이며 의미가 크다"고 평가했다.

박 대통령은 양국이 공동 성명까지 발표한 이후에 하메네이 최고지도자와의 만남은 상징적 의미가 있다면서, 하메네이는 "이란의 최고 목표는 어떻게 해서든지 경제 부흥을 하는 것이며, 거기에 모든 우선 순위를 두고 이란이 노력을 해야 한다는 신념을 가지고 있었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아울러 "이번 기회로 두 나라 국민들 사이에 문화 교류를 통해서 더 가까워지게 되면 두 나라 경제와 다른 분야 협력에도 힘이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