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달러화 가치 15개월 만에 최저…추가하락 가능성 높다
입력 2016.05.04 (11:18) 수정 2016.05.04 (11:37) 국제
약세를 거듭하고 있는 미국 달러화 가치가 3일(현지시간) 15개월 만의 최저수준을 기록했다.

주요 통화를 대상으로 달러화 가치를 반영하는 달러인덱스는 이날 0.8% 하락하면서 92선 아래로 내려갔다가 92.83으로 마감했다. 92선을 일시적으로 밑돈 것은 지난해 1월 이후 처음이다.

달러인덱스는 이날까지 7일째 하락세를 면치 못했다. 7일 연속 하락한 것은 1년 만에 처음 있는 일이다.

달러화는 2014년과 지난해에 상승의 흐름을 지속했다. 특히 지난해 12월에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가 9년 만에 처음으로 기준금리를 인상한 데 힘입어 달러인덱스가 100선을 돌파했다.

추가 금리 인상에 대한 기대감에 힘입어 올해도 강세를 점치는 베팅도 늘어난 바 있다. 하지만 올해 1~2월 금융 시장불안, 미국경제에 대한 연준의 신중한 전망으로 기대는 어긋나기 시작했다.

올해 들어서 세계 32개 통화 가운데 달러화에 약세를 보이는 통화는 단 4개에 불과하다.

특히 달러화의 약세는 일본 엔화의 움직임에서 가장 뚜렷하게 드러나고 있다. 엔화 가치는 이날 장중에 달러당 105.5엔을 찍는 강세를 보였다. 이는 2014년 이후 최고치다.





  • 달러화 가치 15개월 만에 최저…추가하락 가능성 높다
    • 입력 2016-05-04 11:18:27
    • 수정2016-05-04 11:37:41
    국제
약세를 거듭하고 있는 미국 달러화 가치가 3일(현지시간) 15개월 만의 최저수준을 기록했다.

주요 통화를 대상으로 달러화 가치를 반영하는 달러인덱스는 이날 0.8% 하락하면서 92선 아래로 내려갔다가 92.83으로 마감했다. 92선을 일시적으로 밑돈 것은 지난해 1월 이후 처음이다.

달러인덱스는 이날까지 7일째 하락세를 면치 못했다. 7일 연속 하락한 것은 1년 만에 처음 있는 일이다.

달러화는 2014년과 지난해에 상승의 흐름을 지속했다. 특히 지난해 12월에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가 9년 만에 처음으로 기준금리를 인상한 데 힘입어 달러인덱스가 100선을 돌파했다.

추가 금리 인상에 대한 기대감에 힘입어 올해도 강세를 점치는 베팅도 늘어난 바 있다. 하지만 올해 1~2월 금융 시장불안, 미국경제에 대한 연준의 신중한 전망으로 기대는 어긋나기 시작했다.

올해 들어서 세계 32개 통화 가운데 달러화에 약세를 보이는 통화는 단 4개에 불과하다.

특히 달러화의 약세는 일본 엔화의 움직임에서 가장 뚜렷하게 드러나고 있다. 엔화 가치는 이날 장중에 달러당 105.5엔을 찍는 강세를 보였다. 이는 2014년 이후 최고치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