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시중은행, 한은에 지급준비율 인하 건의
입력 2016.05.04 (11:43) 수정 2016.05.04 (11:45) 경제
시중은행들이 기업 구조조정에 대비해 한국은행에 지급준비율(지준율)을 내려달라고 건의했다.

3일 금융권과 한국은행에 따르면 시중 은행장들은 지난달 이주열 한은 총재와 간담회 자리에서 지준율을 낮춰달라고 건의했다. 본격적인 기업 구조조정이 진행되면 자금 사정이 어려워질 것에 대비해 중앙은행에 예치해야 하는 지준금 부담을 덜어달라는 취지다.

기업 구조조정으로 충당금 부담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에 대신 한은에 묶이는 지준금 부담이라도 줄여달라는 것이다. 지급준비금은 금융회사가 고객의 예금을 지불하지 못할 경우에 대비해 중앙은행에 의무적으로 쌓아놓는 자금을 말한다.

지준금은 수시 입출금 통장인 요구불예금과 저축성 예금, 특수목적성 장기예금 등 3가지 종류가 있는데, 은행들은 이중 지준율이 가장 높은(7%) 요구불예금의 지준율을 내려달라고 건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말 현재 시중은행들이 한은에 쌓아둔 지준금은 약 51조원에 달한다.
  • 시중은행, 한은에 지급준비율 인하 건의
    • 입력 2016-05-04 11:43:50
    • 수정2016-05-04 11:45:16
    경제
시중은행들이 기업 구조조정에 대비해 한국은행에 지급준비율(지준율)을 내려달라고 건의했다.

3일 금융권과 한국은행에 따르면 시중 은행장들은 지난달 이주열 한은 총재와 간담회 자리에서 지준율을 낮춰달라고 건의했다. 본격적인 기업 구조조정이 진행되면 자금 사정이 어려워질 것에 대비해 중앙은행에 예치해야 하는 지준금 부담을 덜어달라는 취지다.

기업 구조조정으로 충당금 부담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에 대신 한은에 묶이는 지준금 부담이라도 줄여달라는 것이다. 지급준비금은 금융회사가 고객의 예금을 지불하지 못할 경우에 대비해 중앙은행에 의무적으로 쌓아놓는 자금을 말한다.

지준금은 수시 입출금 통장인 요구불예금과 저축성 예금, 특수목적성 장기예금 등 3가지 종류가 있는데, 은행들은 이중 지준율이 가장 높은(7%) 요구불예금의 지준율을 내려달라고 건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말 현재 시중은행들이 한은에 쌓아둔 지준금은 약 51조원에 달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