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중국인 관광객 4천명 한강에서 ‘삼계탕 파티’
입력 2016.05.04 (14:55) 사회
오는 6일과 10일 반포한강공원 달빛광장에 중국인 관광객 4천명이 식사를 할 수 있는 삼계탕 만찬장이 꾸며진다. 축구장 3배 크기이다.

중국 중마이과학발전유한공사 직원 8천여명은 5일(내일)과 오는 9일 두 차례에 나눠 서울을 방문해 6일과 10일 삼계탕 파티를 한다. 오후 4시부터 전통놀이 등 다양한 행사가 마련되고 오후 6시부터는 본격적으로 삼계탕 만찬이 시작된다.

바로 데워먹을 수 있는 삼계탕 레토르트 제품을 화로용 밥차에서 데워 보온박스에 담아 나른다. 삼계탕은 뚝배기에 담아 내며 김치와 맥주, 음료, 홍삼스틱도 곁들인다. 10명이 앉는 테이블 당 1명씩, 모두 400명이 서빙을 한다. 식사 후 오후 7시40분부터 약 1시간 동안 아이돌그룹의 공연과 KBS 드라마 '태양의 후예' 미니콘서트가 펼쳐진다.

서울시는 농림축산식품부, ㈔한국육계협회, 한국관광공사, 서울지방경찰청 등 관계기관과 협력해 중국인 관광객 환영 행사준비를 마쳤다. 대규모 야외행사인 만큼 안전과 질서유지를 위해 방배경찰서, 서초소방서, 동작소방서, 반포수난구조대와 함께 종합상황실을 마련했다. 시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서울지방경찰청, 방배·서초·용산경찰서와 협력해 교통경찰과 모범운전자를 배치해 교통 안내를 한다.

버스 100대가 순차적으로 잠수교 북단에서 남단으로 이동해 관광객들을 내려주고 인근 국립중앙박물관과 현충원에 분산 주차한다. 오후 9시부터 10시 사이에 다시 잠수교에서 관광객들을 태워 서울시내 호텔 16곳으로 이동한다. 서울시는 관광객 이동시간에 잠수교와 반포대교 구간 정체가 예상되므로 우회해달라고 당부했다.

김의승 서울시 관광체육국장은 "중화권 언론을 비롯한 해외 언론이 주목하는 만큼 큰 마케팅 효과가 기대된다"며 "시민 불편을 줄이기 위해 교통, 청소, 치안 등에 준비를 철저히 하고 있으니 이해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 중국인 관광객 4천명 한강에서 ‘삼계탕 파티’
    • 입력 2016-05-04 14:55:56
    사회
오는 6일과 10일 반포한강공원 달빛광장에 중국인 관광객 4천명이 식사를 할 수 있는 삼계탕 만찬장이 꾸며진다. 축구장 3배 크기이다.

중국 중마이과학발전유한공사 직원 8천여명은 5일(내일)과 오는 9일 두 차례에 나눠 서울을 방문해 6일과 10일 삼계탕 파티를 한다. 오후 4시부터 전통놀이 등 다양한 행사가 마련되고 오후 6시부터는 본격적으로 삼계탕 만찬이 시작된다.

바로 데워먹을 수 있는 삼계탕 레토르트 제품을 화로용 밥차에서 데워 보온박스에 담아 나른다. 삼계탕은 뚝배기에 담아 내며 김치와 맥주, 음료, 홍삼스틱도 곁들인다. 10명이 앉는 테이블 당 1명씩, 모두 400명이 서빙을 한다. 식사 후 오후 7시40분부터 약 1시간 동안 아이돌그룹의 공연과 KBS 드라마 '태양의 후예' 미니콘서트가 펼쳐진다.

서울시는 농림축산식품부, ㈔한국육계협회, 한국관광공사, 서울지방경찰청 등 관계기관과 협력해 중국인 관광객 환영 행사준비를 마쳤다. 대규모 야외행사인 만큼 안전과 질서유지를 위해 방배경찰서, 서초소방서, 동작소방서, 반포수난구조대와 함께 종합상황실을 마련했다. 시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서울지방경찰청, 방배·서초·용산경찰서와 협력해 교통경찰과 모범운전자를 배치해 교통 안내를 한다.

버스 100대가 순차적으로 잠수교 북단에서 남단으로 이동해 관광객들을 내려주고 인근 국립중앙박물관과 현충원에 분산 주차한다. 오후 9시부터 10시 사이에 다시 잠수교에서 관광객들을 태워 서울시내 호텔 16곳으로 이동한다. 서울시는 관광객 이동시간에 잠수교와 반포대교 구간 정체가 예상되므로 우회해달라고 당부했다.

김의승 서울시 관광체육국장은 "중화권 언론을 비롯한 해외 언론이 주목하는 만큼 큰 마케팅 효과가 기대된다"며 "시민 불편을 줄이기 위해 교통, 청소, 치안 등에 준비를 철저히 하고 있으니 이해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