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최초 ‘환경난민’ 집단이주 추진…세계적 선례될 듯
입력 2016.05.04 (16:13) 국제
미국에서 '환경난민' 집단 재정주 프로그램이 올해 처음 시행했다가 이주 거부 등 난관에 부딪혔고, 이는 지구온난화 여파로 인한 환경난민 대책 시행의 어려움을 예고하는 것이라고 뉴욕타임스가 보도했다.

미국 주택도시개발부는 지난 1월 지구온난화 영향에 취약한 13개 주에 총 10억 달러를 지원, 제방과 댐 등의 보강에 쓰도록 했다. 루이지애나주 늪지대에 갇힌 '진 찰스' 섬 주민들의 재정착을 위해 4천800만 달러(550여억 원)를 배정했다.

기후변화에 따른 홍수와 침수 피해에 시달리는 한동네 주민 전부를 이주시키는 데 미국 연방정부 세금을 사용하는 첫 사례인 이 프로그램은 오는 2022년까지 진행될 예정이다.

뉴욕타임스는 "진 찰스 섬 계획은 세계 최초의 유사 프로그램 중 하나로, 어떻게 하면 가장 극적인 환경 속에서 공동체의 해체 없이 기후변화에 대응할 것이냐의 시험대"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전체 주민 60명에 불과한 마을을 다른 곳으로 옮기는 이 계획이 이미 지난 2002년부터 3차례나 실패한 데 이어 이번에도 똑같은 문제들에 부닥친 것으로 나타나, 더 큰 규모의 재정착 프로그램을 시행할 경우의 한계를 여실히 보여준다고 신문은 지적했다.

섬 주민들은 매일 아침 출근할 때마다 내일도 섬과 뭍을 잇는 도로가 침수되지 않고 무사히 출근할 수 있을까 걱정해야 할 정도다.
  • 美 최초 ‘환경난민’ 집단이주 추진…세계적 선례될 듯
    • 입력 2016-05-04 16:13:34
    국제
미국에서 '환경난민' 집단 재정주 프로그램이 올해 처음 시행했다가 이주 거부 등 난관에 부딪혔고, 이는 지구온난화 여파로 인한 환경난민 대책 시행의 어려움을 예고하는 것이라고 뉴욕타임스가 보도했다.

미국 주택도시개발부는 지난 1월 지구온난화 영향에 취약한 13개 주에 총 10억 달러를 지원, 제방과 댐 등의 보강에 쓰도록 했다. 루이지애나주 늪지대에 갇힌 '진 찰스' 섬 주민들의 재정착을 위해 4천800만 달러(550여억 원)를 배정했다.

기후변화에 따른 홍수와 침수 피해에 시달리는 한동네 주민 전부를 이주시키는 데 미국 연방정부 세금을 사용하는 첫 사례인 이 프로그램은 오는 2022년까지 진행될 예정이다.

뉴욕타임스는 "진 찰스 섬 계획은 세계 최초의 유사 프로그램 중 하나로, 어떻게 하면 가장 극적인 환경 속에서 공동체의 해체 없이 기후변화에 대응할 것이냐의 시험대"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전체 주민 60명에 불과한 마을을 다른 곳으로 옮기는 이 계획이 이미 지난 2002년부터 3차례나 실패한 데 이어 이번에도 똑같은 문제들에 부닥친 것으로 나타나, 더 큰 규모의 재정착 프로그램을 시행할 경우의 한계를 여실히 보여준다고 신문은 지적했다.

섬 주민들은 매일 아침 출근할 때마다 내일도 섬과 뭍을 잇는 도로가 침수되지 않고 무사히 출근할 수 있을까 걱정해야 할 정도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