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엔니오 모리코네 와병 중…“활동 당분간 중단”
입력 2016.05.04 (18:52) 국제
영화음악 거장 엔니오 모리코네(88)가 병환으로 활동을 중단한다.

이탈리아 안사통신은 모리코네가 당초 오는 21~24일 로마의 산타 체칠리아 음악원에서 열리는 음악회를 지휘할 예정이었으나 척추에 심각한 문제가 생겨 일정을 취소했다고 보도했다.

산타 체칠리아 음악원은 "6월 말까지 절대적인 안정을 취해야 한다는 의사의 권고에 따라 이 기간 유럽에서 예정된 연주회에도 참석하지 못하게 됐다"고 밝혔다.

'시네마 천국','미션','황야의 무법자' 등 주옥같은 음악으로 두터운 팬을 확보하고 있는 모리코네는 지난 2월 생애 처음으로 아카데미 음악상을 받아 재조명 받았다.

그동안 5차례나 아카데미 음악상 후보에 올랐다가 번번이 고배를 마셨던 그는 쿠엔틴 타란티노와 호흡을 맞춘 영화 '헤이트풀 8'로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 엔니오 모리코네 와병 중…“활동 당분간 중단”
    • 입력 2016-05-04 18:52:08
    국제
영화음악 거장 엔니오 모리코네(88)가 병환으로 활동을 중단한다.

이탈리아 안사통신은 모리코네가 당초 오는 21~24일 로마의 산타 체칠리아 음악원에서 열리는 음악회를 지휘할 예정이었으나 척추에 심각한 문제가 생겨 일정을 취소했다고 보도했다.

산타 체칠리아 음악원은 "6월 말까지 절대적인 안정을 취해야 한다는 의사의 권고에 따라 이 기간 유럽에서 예정된 연주회에도 참석하지 못하게 됐다"고 밝혔다.

'시네마 천국','미션','황야의 무법자' 등 주옥같은 음악으로 두터운 팬을 확보하고 있는 모리코네는 지난 2월 생애 처음으로 아카데미 음악상을 받아 재조명 받았다.

그동안 5차례나 아카데미 음악상 후보에 올랐다가 번번이 고배를 마셨던 그는 쿠엔틴 타란티노와 호흡을 맞춘 영화 '헤이트풀 8'로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