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최창원 부회장 SK건설 지분 520억 전량 매각
입력 2016.05.04 (18:53) 경제
최창원 SK케미칼 부회장이 보유 중이던 SK건설 지분 전량을 매각했다.

SK건설은 오늘(4일) 최 부회장이 보유 중인 자사 주식 156만9천326주 전량을 매각했다고 공시했다. 이는 SK건설 총 주식의 4.45%로 매각대금은 주당 3만3천원, 총 520억원 수준이다.

이번 매각으로 최 부회장은 SK건설 지분을 모두 매각했다. 현재 SK건설 대주주는 ㈜SK로 전체 지분의 44.48%를 보유 중이다. 최 부회장이 대주주로 있는 SK케미칼이 28.25%로 2대 주주에 올라 있다.

이번 지분 매각은 최 부회장이 경영권 안정화 차원에서 SK케미칼 지분을 확대하면서 차입했던 자금 상환을 위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 부회장으로부터 SK건설 지분을 넘겨받은 곳은 SK그룹과는 관련이 없는 것으로 전해진다.

앞서 최 부회장은 SK건설이 해외공사로 대규모 손실을 내자 2013년 9월 재무구조 개선 및 경영 정상화를 위해 주식 132만5천주(564억원 규모)를 SK건설에 무상증여한 바 있다.
  • 최창원 부회장 SK건설 지분 520억 전량 매각
    • 입력 2016-05-04 18:53:32
    경제
최창원 SK케미칼 부회장이 보유 중이던 SK건설 지분 전량을 매각했다.

SK건설은 오늘(4일) 최 부회장이 보유 중인 자사 주식 156만9천326주 전량을 매각했다고 공시했다. 이는 SK건설 총 주식의 4.45%로 매각대금은 주당 3만3천원, 총 520억원 수준이다.

이번 매각으로 최 부회장은 SK건설 지분을 모두 매각했다. 현재 SK건설 대주주는 ㈜SK로 전체 지분의 44.48%를 보유 중이다. 최 부회장이 대주주로 있는 SK케미칼이 28.25%로 2대 주주에 올라 있다.

이번 지분 매각은 최 부회장이 경영권 안정화 차원에서 SK케미칼 지분을 확대하면서 차입했던 자금 상환을 위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 부회장으로부터 SK건설 지분을 넘겨받은 곳은 SK그룹과는 관련이 없는 것으로 전해진다.

앞서 최 부회장은 SK건설이 해외공사로 대규모 손실을 내자 2013년 9월 재무구조 개선 및 경영 정상화를 위해 주식 132만5천주(564억원 규모)를 SK건설에 무상증여한 바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