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소아당뇨 환자 9년 새 31%↑…저소득·장애 환자 많아
입력 2016.05.04 (19:44) 사회
약물치료를 받는 소아 당뇨병 환자가 최근 9년 사이 계속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4일 국민건강보험공단의 건강보험 지급 자료에 따르면, 당뇨병으로 약물치료를 받는 18세 이하 환자는 2006년 4천76명에서 지난해 5천338명으로 31.0% 증가했다. 지난해 인구 10만 명당 환자수는 55.3명으로, 2006년(35.6명)에 비해 55.3% 증가했다.

연령별로 보면 16~18세 환자 비율이 평균보다 2배 이상 높았다. 지난해 기준으로 18세 당뇨 환자는 10만 명당 142.6명이었고 17세(131.3명), 16세(121.7명) 등이 뒤를 이었다
0~2세를 제외한 나머지 연령은 지난 2006년에 비해 환자 수가 증가하는 추세였다.

소아 당뇨 환자의 비중은 소득이 낮은 저소득층에서 특히 높았다.

국가가 의료비를 지원해주는 의료급여 수급권자 중 소아 당뇨 환자는 10만 명당 178.4명으로 건강보험 가입자(51.8명)의 3배 이상이었다.

아울러 건강보험료를 적게 낸 하위 20%에서의 소아 당뇨 환자는 70.0명으로 상위 20%(49.2명)와 비교해 20.8명 차이가 났다.

장애 여부에 따라서는 장애를 가진 소아 당뇨 환자는 10만 명당 396.4명으로 비장애 환자(52.8명)의 7.5배였다. 경증 장애 환자가 중증 장애 환자보다 더 많았다.

지난 2008년에 제6차 영유아건강검진(54~60개월)을 받은 아동을 추적한 결과, 체질량 지수(BMI)가 상위 10%인 아동의 경우 10만 명당 211.2명이 당뇨 치료를 받았다. 이는 전체 평균인 76.0명에 비해 2.8배 높은 수치다.

김대중 아주대병원 교수(내분비대사내과)는 "소아 당뇨에 걸린 청소년은 마음 편하게 인슐린 주사를 맞을 장소가 마땅치 않아 공간 마련 등에 관심 가져야 한다"며 "인슐린에 대한 잘못된 인식을 바로잡기 위한 다각적인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 소아당뇨 환자 9년 새 31%↑…저소득·장애 환자 많아
    • 입력 2016-05-04 19:44:26
    사회
약물치료를 받는 소아 당뇨병 환자가 최근 9년 사이 계속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4일 국민건강보험공단의 건강보험 지급 자료에 따르면, 당뇨병으로 약물치료를 받는 18세 이하 환자는 2006년 4천76명에서 지난해 5천338명으로 31.0% 증가했다. 지난해 인구 10만 명당 환자수는 55.3명으로, 2006년(35.6명)에 비해 55.3% 증가했다.

연령별로 보면 16~18세 환자 비율이 평균보다 2배 이상 높았다. 지난해 기준으로 18세 당뇨 환자는 10만 명당 142.6명이었고 17세(131.3명), 16세(121.7명) 등이 뒤를 이었다
0~2세를 제외한 나머지 연령은 지난 2006년에 비해 환자 수가 증가하는 추세였다.

소아 당뇨 환자의 비중은 소득이 낮은 저소득층에서 특히 높았다.

국가가 의료비를 지원해주는 의료급여 수급권자 중 소아 당뇨 환자는 10만 명당 178.4명으로 건강보험 가입자(51.8명)의 3배 이상이었다.

아울러 건강보험료를 적게 낸 하위 20%에서의 소아 당뇨 환자는 70.0명으로 상위 20%(49.2명)와 비교해 20.8명 차이가 났다.

장애 여부에 따라서는 장애를 가진 소아 당뇨 환자는 10만 명당 396.4명으로 비장애 환자(52.8명)의 7.5배였다. 경증 장애 환자가 중증 장애 환자보다 더 많았다.

지난 2008년에 제6차 영유아건강검진(54~60개월)을 받은 아동을 추적한 결과, 체질량 지수(BMI)가 상위 10%인 아동의 경우 10만 명당 211.2명이 당뇨 치료를 받았다. 이는 전체 평균인 76.0명에 비해 2.8배 높은 수치다.

김대중 아주대병원 교수(내분비대사내과)는 "소아 당뇨에 걸린 청소년은 마음 편하게 인슐린 주사를 맞을 장소가 마땅치 않아 공간 마련 등에 관심 가져야 한다"며 "인슐린에 대한 잘못된 인식을 바로잡기 위한 다각적인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