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구조조정 자금 5~10조…상반기 중 마련”
입력 2016.05.04 (21:01) 수정 2016.05.04 (22:38)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조선과 해운업의 구조조정을 위한 정부 관계기관 협의체의 첫 회의 소식을, 톱 뉴스로 전합니다.

회의에서는 재정과 통화 정책을 모두 동원해, 올 상반기 안에 자금 마련 방안을 결론 내기로 했습니다.

김경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오늘(4일) 첫 회의는 철저히 비공개로 진행됐습니다.

<녹취> "(국책은행 자본확충협의체 열린다고 해서요.) 안내데스크에 한번 문의해 보시죠."

구조조정 시나리오가 알려질 경우 계획 자체가 무산될 우려때문입니다.

회의 모습 사진만 공개됐습니다.

정부와 한국은행, 채권은행인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이 참석했습니다.

회의 직후 정부는 구조조정의 시급성과 필요성을 강조했습니다.

<인터뷰> 최상목(기획재정부 1차관 국책은행) : "국책은행 자본확충은 구조조정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금융시장 불안에 선제적으로 대비하기 위해 필요하다는 데 관계기관이 의견을 모았습니다."

논란이 많았던 자금 확충 방안은 재정과 통화정책을 모두 동원해 가장 효과적인 조합을 찾기로 했습니다.

필요한 재원 규모는 5조 원에서 10조 원 선입니다.

<인터뷰> 최상목(기획재정부 1차관) : "구체적인 방안은 오늘(4일) 구성된 협의체를 통해 상반기까지를 목표로 수시로 협의해 나갈 계획입니다."

큰 틀의 방향이 정해진만큼 구조조정 속도에 탄력이 붙을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김경진입니다.
  • “구조조정 자금 5~10조…상반기 중 마련”
    • 입력 2016-05-04 21:04:21
    • 수정2016-05-04 22:38:44
    뉴스 9
<앵커 멘트>

조선과 해운업의 구조조정을 위한 정부 관계기관 협의체의 첫 회의 소식을, 톱 뉴스로 전합니다.

회의에서는 재정과 통화 정책을 모두 동원해, 올 상반기 안에 자금 마련 방안을 결론 내기로 했습니다.

김경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오늘(4일) 첫 회의는 철저히 비공개로 진행됐습니다.

<녹취> "(국책은행 자본확충협의체 열린다고 해서요.) 안내데스크에 한번 문의해 보시죠."

구조조정 시나리오가 알려질 경우 계획 자체가 무산될 우려때문입니다.

회의 모습 사진만 공개됐습니다.

정부와 한국은행, 채권은행인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이 참석했습니다.

회의 직후 정부는 구조조정의 시급성과 필요성을 강조했습니다.

<인터뷰> 최상목(기획재정부 1차관 국책은행) : "국책은행 자본확충은 구조조정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금융시장 불안에 선제적으로 대비하기 위해 필요하다는 데 관계기관이 의견을 모았습니다."

논란이 많았던 자금 확충 방안은 재정과 통화정책을 모두 동원해 가장 효과적인 조합을 찾기로 했습니다.

필요한 재원 규모는 5조 원에서 10조 원 선입니다.

<인터뷰> 최상목(기획재정부 1차관) : "구체적인 방안은 오늘(4일) 구성된 협의체를 통해 상반기까지를 목표로 수시로 협의해 나갈 계획입니다."

큰 틀의 방향이 정해진만큼 구조조정 속도에 탄력이 붙을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김경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