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北 어설픈 선전전…민낯 속속 드러나
입력 2016.05.04 (21:29) 수정 2016.05.04 (22:38)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외신들이 바라본 평양의 모습은 북한의 체제 선전 내용과는 영 딴판입니다.

선전전 뒤에 숨겨진 북한의 민낯이 속속 드러나고 있습니다.

허효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외신 기자들이 첫발을 디딘 평양 공항.

면세점에서는 사치품 금수조치를 비웃듯 외국의 고급 위스키가 판매되고 외국 상표의 대형 TV를 옮기는 모습도 포착됩니다.

<녹취> 안나 파이필드(워싱턴 포스트 기자) : "세관을 통과한 대형 TV를 가지고 가는 사람도 있었습니다."

인터넷 접속이 차단된다는 안내 문구, 한 기자는 40여 명이 짐 검사를 받는데 2시간 이상이 걸렸고, GPS 기기와 위성전화 등을 모두 압수당했다고 전했습니다.

김일성 종합대학의 컴퓨터 학습실.

인터넷에 접속하는 모습을 보여달라는 취재진의 요구에 학생과 관리자 모두 어쩔 줄을 모릅니다.

<녹취> "(학생이 스스로 인터넷에 접속할 줄 모르나요?) 아뇨, 그렇지는 않습니다."

취재진이 핵 문제에 대한 생각을 묻자 학생은 외운 듯 줄줄 대답을 쏟아냅니다.

<녹취> 김일성 종합대학 학생 : "미국과 한국은 우리보다 더 많은 핵폭탄을 가지고 있습니다. 우리는 우리 자신을 지켜야 합니다. 그래서 핵폭탄이 필요합니다."

하지만 추가 질문이 이어지자 금세 제지당합니다.

<녹취> "방해해서 미안합니다."

빗속에서 군중시위 연습에 동원된 주민들의 모습도 카메라에 잡혔습니다.

외신은 완벽함을 선전하려는 북한의 모습이 오히려 체제의 불안정성을 보여주고 있다고 꼬집었습니다.

KBS 뉴스 허효진입니다.
  • 北 어설픈 선전전…민낯 속속 드러나
    • 입력 2016-05-04 21:32:00
    • 수정2016-05-04 22:38:18
    뉴스 9
<앵커 멘트>

외신들이 바라본 평양의 모습은 북한의 체제 선전 내용과는 영 딴판입니다.

선전전 뒤에 숨겨진 북한의 민낯이 속속 드러나고 있습니다.

허효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외신 기자들이 첫발을 디딘 평양 공항.

면세점에서는 사치품 금수조치를 비웃듯 외국의 고급 위스키가 판매되고 외국 상표의 대형 TV를 옮기는 모습도 포착됩니다.

<녹취> 안나 파이필드(워싱턴 포스트 기자) : "세관을 통과한 대형 TV를 가지고 가는 사람도 있었습니다."

인터넷 접속이 차단된다는 안내 문구, 한 기자는 40여 명이 짐 검사를 받는데 2시간 이상이 걸렸고, GPS 기기와 위성전화 등을 모두 압수당했다고 전했습니다.

김일성 종합대학의 컴퓨터 학습실.

인터넷에 접속하는 모습을 보여달라는 취재진의 요구에 학생과 관리자 모두 어쩔 줄을 모릅니다.

<녹취> "(학생이 스스로 인터넷에 접속할 줄 모르나요?) 아뇨, 그렇지는 않습니다."

취재진이 핵 문제에 대한 생각을 묻자 학생은 외운 듯 줄줄 대답을 쏟아냅니다.

<녹취> 김일성 종합대학 학생 : "미국과 한국은 우리보다 더 많은 핵폭탄을 가지고 있습니다. 우리는 우리 자신을 지켜야 합니다. 그래서 핵폭탄이 필요합니다."

하지만 추가 질문이 이어지자 금세 제지당합니다.

<녹취> "방해해서 미안합니다."

빗속에서 군중시위 연습에 동원된 주민들의 모습도 카메라에 잡혔습니다.

외신은 완벽함을 선전하려는 북한의 모습이 오히려 체제의 불안정성을 보여주고 있다고 꼬집었습니다.

KBS 뉴스 허효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