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건창, 동점홈런에 결승타…넥센 3연승 질주
입력 2016.05.04 (22:32) 수정 2016.05.04 (22:33) 연합뉴스
넥센 히어로즈가 동점 홈런에 역전 결승타까지 친 서건창의 활약으로 3연승 행진을 이어갔다.

넥센은 4일 대구 삼성 라이온즈 파크에서 열린 2016 타이어뱅크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와 방문 경기에서 6-3으로 승리했다.

선취점은 손쉽게 뽑았다.

선두타자 서건창이 유격수 땅볼을 친 뒤, 삼성 유격수 김재현의 송구 실책으로 단번에 2루에 도달했다.

서건창은 고종욱의 2루 땅볼 때 3루를 밟고 이택근의 유격수 땅볼로 홈을 밟았다.

삼성은 1회말 1사 1, 3루에서 최형우의 중견수 희생플라이로 동점을 만들고 이승엽의 좌중간 2루타로 2-1 역전에 성공했다.

하지만 선발로 등판한 김건한이 오른 팔꿈치 통증으로 3회 마운드를 내려간 후 분위기가 달라졌다.

서건창은 3회초 바뀐 투수 김기태를 상대로 좌월 동점 솔로 아치를 그렸다.

2-2로 맞선 5회초 무사 1, 3루에서는 우중간에 떨어지는 1타점 역전 적시타를 쳤다.

넥센은 이어진 무사 1, 3루에서 고종욱의 우익수 희생플라이로 한 점을 추가했다.

6회 2사 후에는 박동원이 2루수 옆 내야안타로 출루하자 김하성의 중월 3루타로 또 한 점을 뽑고, 대타 허정협의 좌전 적시타로 6-2까지 달아났다.

삼성은 6회말 대타 조동찬의 우전 적시타로 한 점을 추격했지만, 승부를 뒤집지는 못했다.

넥센 선발 로버트 코엘로는 5이닝 5피안타 2실점으로 시즌 2승(3패)째를 거뒀다.

넥센 불펜진은 남은 4이닝을 1실점으로 막아내며 승리를 지켰다.

삼성은 3연패 늪에 빠졌다.
  • 서건창, 동점홈런에 결승타…넥센 3연승 질주
    • 입력 2016-05-04 22:32:45
    • 수정2016-05-04 22:33:48
    연합뉴스
넥센 히어로즈가 동점 홈런에 역전 결승타까지 친 서건창의 활약으로 3연승 행진을 이어갔다.

넥센은 4일 대구 삼성 라이온즈 파크에서 열린 2016 타이어뱅크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와 방문 경기에서 6-3으로 승리했다.

선취점은 손쉽게 뽑았다.

선두타자 서건창이 유격수 땅볼을 친 뒤, 삼성 유격수 김재현의 송구 실책으로 단번에 2루에 도달했다.

서건창은 고종욱의 2루 땅볼 때 3루를 밟고 이택근의 유격수 땅볼로 홈을 밟았다.

삼성은 1회말 1사 1, 3루에서 최형우의 중견수 희생플라이로 동점을 만들고 이승엽의 좌중간 2루타로 2-1 역전에 성공했다.

하지만 선발로 등판한 김건한이 오른 팔꿈치 통증으로 3회 마운드를 내려간 후 분위기가 달라졌다.

서건창은 3회초 바뀐 투수 김기태를 상대로 좌월 동점 솔로 아치를 그렸다.

2-2로 맞선 5회초 무사 1, 3루에서는 우중간에 떨어지는 1타점 역전 적시타를 쳤다.

넥센은 이어진 무사 1, 3루에서 고종욱의 우익수 희생플라이로 한 점을 추가했다.

6회 2사 후에는 박동원이 2루수 옆 내야안타로 출루하자 김하성의 중월 3루타로 또 한 점을 뽑고, 대타 허정협의 좌전 적시타로 6-2까지 달아났다.

삼성은 6회말 대타 조동찬의 우전 적시타로 한 점을 추격했지만, 승부를 뒤집지는 못했다.

넥센 선발 로버트 코엘로는 5이닝 5피안타 2실점으로 시즌 2승(3패)째를 거뒀다.

넥센 불펜진은 남은 4이닝을 1실점으로 막아내며 승리를 지켰다.

삼성은 3연패 늪에 빠졌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