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5타점 폭발 정의윤’ SK, 한화에 설욕
입력 2016.05.04 (22:44) 수정 2016.05.04 (22:45) 연합뉴스
SK 와이번스가 정의윤의 만루포 한 방으로 한화 이글스에 설욕했다.

SK는 4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6 타이어뱅크 KBO리그 홈 경기에서 한화를 5-1로 꺾었다.

전날 윌린 로사리오의 만루포에 2-7로 패한 아픔을 정의윤이 만루포로 되갚아줬다.

'타점 1위' 정의윤은 이날 만루포를 포함해 총 5타점을 올리며 SK의 모든 타점을 책임졌다.

한화 선발투수 심수창의 부진이 정의윤에게 기회를 제공했다.

심수창은 1회초 시작과 함께 SK의 1∼3번 타자인 이명기, 조동화, 최정에게 내리 볼넷을 던져 만루를 채웠다.

4번 타자 정의윤은 심수창과 2볼-2스트라이크로 맞서다가 6구째인 시속 128㎞ 포크볼을 공략해 왼쪽 담장을 넘어가는 비거리 115m 홈런을 터트렸다.

이 한 방에 SK는 단숨에 4-0으로 앞서나가며 기선을 제압했다. 한화 심수창은 아웃카운트를 하나도 잡지 못하고 바로 강판당했다.

한화는 3회초 선두타자 정근우의 솔로 홈런으로 1점 추격했다. 정근우는 SK 선발투수 문승원의 시속 141㎞ 직구를 받아쳐 왼쪽 담장을 넘기는 비거리 115m 홈런을 날렸다.

이후 이어지던 0의 행진은 SK 정의윤이 깨트렸다.

정의윤은 8회말 1사 1, 2루에서 우중간 적시타로 추가 점수를 올렸다.

SK 선발 문승원은 이날 5이닝 5피안타(1피홈런) 3탈삼진 4볼넷 1실점(1자책)으로 2012년 데뷔 이래 첫 승리를 거뒀다.

8회초 2사 후 등판한 박희수는 1⅓이닝을 막으며 시즌 7세이브(1승)째를 기록, 이 부문 공동 선두로 올라섰다.

한화 선발 심수창은 2패째를 떠안았다.

심수창을 이어 긴급 등판한 장민재는 4⅓이닝 무실점으로 마운드를 지켰지만, 빛을 보지 못했다.
  • ‘5타점 폭발 정의윤’ SK, 한화에 설욕
    • 입력 2016-05-04 22:44:42
    • 수정2016-05-04 22:45:30
    연합뉴스
SK 와이번스가 정의윤의 만루포 한 방으로 한화 이글스에 설욕했다.

SK는 4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6 타이어뱅크 KBO리그 홈 경기에서 한화를 5-1로 꺾었다.

전날 윌린 로사리오의 만루포에 2-7로 패한 아픔을 정의윤이 만루포로 되갚아줬다.

'타점 1위' 정의윤은 이날 만루포를 포함해 총 5타점을 올리며 SK의 모든 타점을 책임졌다.

한화 선발투수 심수창의 부진이 정의윤에게 기회를 제공했다.

심수창은 1회초 시작과 함께 SK의 1∼3번 타자인 이명기, 조동화, 최정에게 내리 볼넷을 던져 만루를 채웠다.

4번 타자 정의윤은 심수창과 2볼-2스트라이크로 맞서다가 6구째인 시속 128㎞ 포크볼을 공략해 왼쪽 담장을 넘어가는 비거리 115m 홈런을 터트렸다.

이 한 방에 SK는 단숨에 4-0으로 앞서나가며 기선을 제압했다. 한화 심수창은 아웃카운트를 하나도 잡지 못하고 바로 강판당했다.

한화는 3회초 선두타자 정근우의 솔로 홈런으로 1점 추격했다. 정근우는 SK 선발투수 문승원의 시속 141㎞ 직구를 받아쳐 왼쪽 담장을 넘기는 비거리 115m 홈런을 날렸다.

이후 이어지던 0의 행진은 SK 정의윤이 깨트렸다.

정의윤은 8회말 1사 1, 2루에서 우중간 적시타로 추가 점수를 올렸다.

SK 선발 문승원은 이날 5이닝 5피안타(1피홈런) 3탈삼진 4볼넷 1실점(1자책)으로 2012년 데뷔 이래 첫 승리를 거뒀다.

8회초 2사 후 등판한 박희수는 1⅓이닝을 막으며 시즌 7세이브(1승)째를 기록, 이 부문 공동 선두로 올라섰다.

한화 선발 심수창은 2패째를 떠안았다.

심수창을 이어 긴급 등판한 장민재는 4⅓이닝 무실점으로 마운드를 지켰지만, 빛을 보지 못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