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방우영 조선일보 상임고문 별세…향년 88세
입력 2016.05.08 (12:08) 수정 2016.05.08 (13:39) 문화
방우영 조선일보 상임고문이 오늘(8일) 향년 88세로 별세했다.

평안북도 정주 출생인 고인은 방일영 전 조선일보 회장의 동생이다. 또 일제 강점기에 조선일보 경영권을 인수한 방응모 사장의 양손자이자, 방응모 사장의 친형인 방응곤 씨의 친손자다.

고인은 연희전문학교 전문부 상과를 졸업한 뒤 조선일보 기자로 입사해, 1970년 조선일보 사장으로 임명됐다. 이후 조선일보 대표이사 회장, 연세대재단 이사장, 조선일보 상임고문 등을 지냈다.

고인은 조선일보 사장을 맡은 이후 조선일보 지면을 혁신하고 '월간 조선'과 '월간 산' 등 자매지를 잇따라 창간하거나 인수하는 등 조선일보를 국내 최대의 신문사로 성장시키는 데 주력했다.

1992년에는 국내 신문사 최초로 전국 동시 인쇄망을 구축하고, 신문제작 전산시스템 개발을 완료하기도 했다.

고인은 1993년 형 방일영 전 회장의 아들인 조카 방상훈 현 대표이사 사장에게 사장 자리를 물려주고 2선으로 퇴진했다.

저서로는 '조선일보와 45년', '나는 아침이 두려웠다', 미수 문집 '신문인 방우영' 등이 있다.

빈소는 서울 신촌 세브란스 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 방우영 조선일보 상임고문 별세…향년 88세
    • 입력 2016-05-08 12:08:57
    • 수정2016-05-08 13:39:25
    문화
방우영 조선일보 상임고문이 오늘(8일) 향년 88세로 별세했다.

평안북도 정주 출생인 고인은 방일영 전 조선일보 회장의 동생이다. 또 일제 강점기에 조선일보 경영권을 인수한 방응모 사장의 양손자이자, 방응모 사장의 친형인 방응곤 씨의 친손자다.

고인은 연희전문학교 전문부 상과를 졸업한 뒤 조선일보 기자로 입사해, 1970년 조선일보 사장으로 임명됐다. 이후 조선일보 대표이사 회장, 연세대재단 이사장, 조선일보 상임고문 등을 지냈다.

고인은 조선일보 사장을 맡은 이후 조선일보 지면을 혁신하고 '월간 조선'과 '월간 산' 등 자매지를 잇따라 창간하거나 인수하는 등 조선일보를 국내 최대의 신문사로 성장시키는 데 주력했다.

1992년에는 국내 신문사 최초로 전국 동시 인쇄망을 구축하고, 신문제작 전산시스템 개발을 완료하기도 했다.

고인은 1993년 형 방일영 전 회장의 아들인 조카 방상훈 현 대표이사 사장에게 사장 자리를 물려주고 2선으로 퇴진했다.

저서로는 '조선일보와 45년', '나는 아침이 두려웠다', 미수 문집 '신문인 방우영' 등이 있다.

빈소는 서울 신촌 세브란스 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