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수개월간 후배 괴롭힌 대학 농구선수…후배들 고소
입력 2016.05.08 (13:34) 수정 2016.05.08 (14:45) 사회
경기도의 한 대학 농구팀 선수가 수개월간 후배들에게 가혹행위를 했다는 내용의 고소장이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경기 용인동부경찰서는 모 대학 농구팀 김 모(24)씨가 후배들을 폭행하는 등 가혹행위를 했다는 고소장을 후배 5명으로부터 접수해 조사 중이라고 오늘(8일) 밝혔다.

고소장에는 김 씨가 후배들이 연습을 게을리한다는 이유로 최근 수개월간 뺨을 때리고, 비비탄 총을 쏘는 등 신체적으로 가혹행위를 했다는 내용이 담겼다.

경찰은 조만간 김 씨를 피고소인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 수개월간 후배 괴롭힌 대학 농구선수…후배들 고소
    • 입력 2016-05-08 13:34:34
    • 수정2016-05-08 14:45:03
    사회
경기도의 한 대학 농구팀 선수가 수개월간 후배들에게 가혹행위를 했다는 내용의 고소장이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경기 용인동부경찰서는 모 대학 농구팀 김 모(24)씨가 후배들을 폭행하는 등 가혹행위를 했다는 고소장을 후배 5명으로부터 접수해 조사 중이라고 오늘(8일) 밝혔다.

고소장에는 김 씨가 후배들이 연습을 게을리한다는 이유로 최근 수개월간 뺨을 때리고, 비비탄 총을 쏘는 등 신체적으로 가혹행위를 했다는 내용이 담겼다.

경찰은 조만간 김 씨를 피고소인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