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바디 2골’ 레스터시티, 에버턴 3-1 격파…‘우승 파티’
입력 2016.05.08 (15:28) 수정 2016.05.08 (15:32) 연합뉴스
징계에서 복귀한 '골잡이' 제이미 바디가 2골을 터트린 레스터시티가 에버턴을 격파하고 화끈한 정규리그 우승파티를 펼쳤다.

레스터시티는 8일(한국시간) 영국 레스터의 킹파워 스타디움에서 치러진 2015-2016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37라운드 홈경기에서 에버턴을 상대로 3-1 대승을 거뒀다.

이미 36라운드에서 창단 132년 만에 '우승확률 5천분의 1'이라는 동화 같은 우승을 따낸 레스터시티 선수들은 경기가 끝난 뒤 우승 트로피를 건네받고 환희에 젖었다.

특히 이날 경기에서는 지난달 17일 웨스트햄전에서 '할리우드 액션'으로 퇴장당하는 과정에서 주심에게 손가락질해 2경기 출전 정지를 당했던 바디는 2골을 쏟아내 정규리그 24호골을 작성, 득점 선두 해리 케인(25골·토트넘)에 1골차로 다가섰다.

장대비가 쏟아지는 가운데 레스터시티는 시즌 마지막 홈경기를 앞두고 킥오프 5분 만에 바디의 선제골로 홈팬들을 열광의 도가니로 몰아넣었다.

스로인을 이어받은 앤디 킹이 페널티지역 오른쪽 부근에서 올린 크로스를 바디가 골지역 정면에서 수비수 2명 사이를 뚫고 가볍게 오른발 슈팅으로 방향을 바꾸며 '복귀골'을 꽂았다.

기세를 이어간 레스터시티는 전반 33분 바디의 선제골을 도운 킹이 페널티지역 정면에서 오른발 슈팅으로 결승골을 터트려 승리를 예감했다.

선제골의 주인공 바디는 후반 20분 자신이 유도한 페널티킥을 직접 차넣어 쐐기골을 기록, 멀티골을 작성하며 화려한 복귀전을 신고했다.

레스터시티는 후반 43분 에버턴의 케빈 미랄라스에게 추격골을 내줬지만 추가 실점을 막아내 3-1 승리를 만끽했다.

경기가 끝난 뒤 레스터시티는 선수들은 홈구장에서 열린 프리미어리그 시상식에 참가해 우승 메달을 목에 건 뒤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리며 우승의 기쁨을 만끽했다.

레스터시티의 우승을 이끈 클라우디오 라니에리 감독은 경기장을 찾은 3만2천명의 홈팬들에게 "여러분들의 지지 때문에 우리가 챔피언이 될 수 있었다"라며 감사의 말을 전했다.
  • ‘바디 2골’ 레스터시티, 에버턴 3-1 격파…‘우승 파티’
    • 입력 2016-05-08 15:28:40
    • 수정2016-05-08 15:32:09
    연합뉴스
징계에서 복귀한 '골잡이' 제이미 바디가 2골을 터트린 레스터시티가 에버턴을 격파하고 화끈한 정규리그 우승파티를 펼쳤다.

레스터시티는 8일(한국시간) 영국 레스터의 킹파워 스타디움에서 치러진 2015-2016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37라운드 홈경기에서 에버턴을 상대로 3-1 대승을 거뒀다.

이미 36라운드에서 창단 132년 만에 '우승확률 5천분의 1'이라는 동화 같은 우승을 따낸 레스터시티 선수들은 경기가 끝난 뒤 우승 트로피를 건네받고 환희에 젖었다.

특히 이날 경기에서는 지난달 17일 웨스트햄전에서 '할리우드 액션'으로 퇴장당하는 과정에서 주심에게 손가락질해 2경기 출전 정지를 당했던 바디는 2골을 쏟아내 정규리그 24호골을 작성, 득점 선두 해리 케인(25골·토트넘)에 1골차로 다가섰다.

장대비가 쏟아지는 가운데 레스터시티는 시즌 마지막 홈경기를 앞두고 킥오프 5분 만에 바디의 선제골로 홈팬들을 열광의 도가니로 몰아넣었다.

스로인을 이어받은 앤디 킹이 페널티지역 오른쪽 부근에서 올린 크로스를 바디가 골지역 정면에서 수비수 2명 사이를 뚫고 가볍게 오른발 슈팅으로 방향을 바꾸며 '복귀골'을 꽂았다.

기세를 이어간 레스터시티는 전반 33분 바디의 선제골을 도운 킹이 페널티지역 정면에서 오른발 슈팅으로 결승골을 터트려 승리를 예감했다.

선제골의 주인공 바디는 후반 20분 자신이 유도한 페널티킥을 직접 차넣어 쐐기골을 기록, 멀티골을 작성하며 화려한 복귀전을 신고했다.

레스터시티는 후반 43분 에버턴의 케빈 미랄라스에게 추격골을 내줬지만 추가 실점을 막아내 3-1 승리를 만끽했다.

경기가 끝난 뒤 레스터시티는 선수들은 홈구장에서 열린 프리미어리그 시상식에 참가해 우승 메달을 목에 건 뒤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리며 우승의 기쁨을 만끽했다.

레스터시티의 우승을 이끈 클라우디오 라니에리 감독은 경기장을 찾은 3만2천명의 홈팬들에게 "여러분들의 지지 때문에 우리가 챔피언이 될 수 있었다"라며 감사의 말을 전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