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황금연휴 백화점·아웃렛 매출 ‘껑충’…최대 2배↑
입력 2016.05.08 (19:12) 경제
황금연휴에 백화점과 아웃렛, 대형마트에 쇼핑객이 대거 몰리면서 유통업계가 매출 신장률 두자릿수를 기록하는 특수를 누렸다.

롯데백화점은 지난 5일부터 어제(7일)까지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4.6% 증가했다고 밝혔다. 품목별 매출 신장률은 화장품이 94.8%로 가장 높았고 이어 패션잡화 55.9%, 아동 47.8%, 레저 33.8% 등이었다. 가족 나들이 장소로 인기를 끄는 아웃렛은 매출이 더 큰 폭으로 뛰었다. 롯데 프리미엄 아웃렛 매출 신장률은 93.5%에 달했다.

현대백화점도 같은 기간 매출이 작년 같은 기간보다 41.5% 늘었다. 부문별 매출 신장률은 잡화류 41.2%, 영패션 38.9%, 아동 35.7%, 여성패션 22.2% 등이었다. 가정의 달 선물 수요와 초여름 상품군이 판매 호조를 보였다고 백화점은 전했다.

이 기간 신세계백화점도 전체 매출이 31.1% 신장했다. 쥬얼리와 시계 39.9%, 명품 39%, 아동 39.4%, 가전 29.6%, 여성 29.5%, 남성 21.1% 등 모든 품목이 고른 매출 신장률을 기록했다. 가정의 달 선물 수요가 몰려 명품·쥬얼리·시계가 매출 신장을 이끌었고, 중국인 매출도 전년대비 2배 늘었다.

이마트도 매출이 전년보다 46.9% 신장했다. 창고형 할인매장 트레이더스 매출이 약 2배로 늘었고 이마트 점포와 이마트몰이 각각 46.3%, 38.7% 증가했다. 이 기간 롯데마트도 매출이 22.6% 늘었다.
  • 황금연휴 백화점·아웃렛 매출 ‘껑충’…최대 2배↑
    • 입력 2016-05-08 19:12:21
    경제
황금연휴에 백화점과 아웃렛, 대형마트에 쇼핑객이 대거 몰리면서 유통업계가 매출 신장률 두자릿수를 기록하는 특수를 누렸다.

롯데백화점은 지난 5일부터 어제(7일)까지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4.6% 증가했다고 밝혔다. 품목별 매출 신장률은 화장품이 94.8%로 가장 높았고 이어 패션잡화 55.9%, 아동 47.8%, 레저 33.8% 등이었다. 가족 나들이 장소로 인기를 끄는 아웃렛은 매출이 더 큰 폭으로 뛰었다. 롯데 프리미엄 아웃렛 매출 신장률은 93.5%에 달했다.

현대백화점도 같은 기간 매출이 작년 같은 기간보다 41.5% 늘었다. 부문별 매출 신장률은 잡화류 41.2%, 영패션 38.9%, 아동 35.7%, 여성패션 22.2% 등이었다. 가정의 달 선물 수요와 초여름 상품군이 판매 호조를 보였다고 백화점은 전했다.

이 기간 신세계백화점도 전체 매출이 31.1% 신장했다. 쥬얼리와 시계 39.9%, 명품 39%, 아동 39.4%, 가전 29.6%, 여성 29.5%, 남성 21.1% 등 모든 품목이 고른 매출 신장률을 기록했다. 가정의 달 선물 수요가 몰려 명품·쥬얼리·시계가 매출 신장을 이끌었고, 중국인 매출도 전년대비 2배 늘었다.

이마트도 매출이 전년보다 46.9% 신장했다. 창고형 할인매장 트레이더스 매출이 약 2배로 늘었고 이마트 점포와 이마트몰이 각각 46.3%, 38.7% 증가했다. 이 기간 롯데마트도 매출이 22.6% 늘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