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 구마모토강진 ‘비상재해’ 지정 방침…정부 개입 확대
입력 2016.05.08 (20:09) 국제
일본 정부가 구마모토(熊本) 강진을 '대규모 재해 부흥법'에 입각한 '비상재해'로 지정할 방침이라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보도했다.

일본 정부는 이달 중 각의(국무회의)에서 이 같은 방안을 정식 결정할 예정이다.

비상재해로 지정되면 구마모토현 등 재해지역 지방자치단체가 담당하는 도로, 다리 등의 복구 사업에 중앙 정부가 직원을 파견하거나 공사 발주 등 업무를 대행할 수 있게 된다.

지난 2011년 3월 11일 동일본대지진 이후, 2013년부터 시행된 대규모 재해 부흥법에 따른 비상재해 지정 사례는 구마모토 강진 이전까지 없었다.
  • 日, 구마모토강진 ‘비상재해’ 지정 방침…정부 개입 확대
    • 입력 2016-05-08 20:09:17
    국제
일본 정부가 구마모토(熊本) 강진을 '대규모 재해 부흥법'에 입각한 '비상재해'로 지정할 방침이라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보도했다.

일본 정부는 이달 중 각의(국무회의)에서 이 같은 방안을 정식 결정할 예정이다.

비상재해로 지정되면 구마모토현 등 재해지역 지방자치단체가 담당하는 도로, 다리 등의 복구 사업에 중앙 정부가 직원을 파견하거나 공사 발주 등 업무를 대행할 수 있게 된다.

지난 2011년 3월 11일 동일본대지진 이후, 2013년부터 시행된 대규모 재해 부흥법에 따른 비상재해 지정 사례는 구마모토 강진 이전까지 없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