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삼성·넥센, 끝내기 안타로 극적인 승리
입력 2016.05.08 (22:19) 국내프로야구
프로야구에서는 삼성과 넥센이 끝내기 안타로 승리를 거뒀다.

삼성은 오늘(8일) 대구 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SK와의 경기에서 연장 11회 구자욱의 끝내기 안타에 힘입어 8대7로 승리했다.

삼성은 1회초 선발 투수 정인욱이 상대타선에게 안타 3개와 볼넷 2개 등을 허용하며 4실점해 경기 초반을 어렵게 갔다. 3회에는 SK 정의윤에게 라이온즈파크의 첫 장외 1점 홈런까지 내줬다.

하지만, 삼성은 2회 1점을 낸 데 이어 5회 백상원의 행운의 내야안타 등으로 2점을 따라잡았다. 그리고, 7회에는 2사 1,2루 상황에서 백상원의 대타로 등장한 김태완이 3점 홈런을 때려내며 경기를 뒤집었다.

SK의 추격도 끈질겼다. 8회 1사 1,2루 상황에서 등장한 이명기가 2루수 앞 땅볼을 쳐 병살타 위기를 맞았지만 빠른 발로 1루에서 살아 남았다. 이 사이 2루 주자 최정민이 홈으로 달려들어 극적인 동점을 만들었다. 동점으로 돌입한 연장 11회에는 주자 1,3루 상황에서 상대 투수 심창민의 보크로 3루 주자가 홈으로 들어와 역전까지 성공했다.

그러나 승리는 삼성에게 돌아갔다. 삼성은 우선 11회 이지영의 우중간 2루타로 동점을 만들었다. 이후 1사 만루 상황에서 구자욱이 상대 투수 전유수의 직구를 받아쳐 우익수 방면 끝내기 안타를 만들어내며 경기를 마무리 했다.

고척에서도 넥센이 끝내기 안타로 승리했다.

넥센은 6대5로 뒤진 9회말 선두 타자 임병욱이 우측 담장을 넘기는 1점 홈런으로 경기의 균형을 맞췄다. 이후 2사 1,2루 상황에서 박정음이 임기준으로부터 우중간을 가르는 끝내기 안타를 쳐 승부를 갈랐다.

한화는 에이스 로저스의 복귀에도 승리를 챙기지 못했다.

로저스는 2회 김상현에게 1점 홈런을 내준 뒤 보크 2개를 기록하는 등 급격하게 흔들리기 시작했다. 결국 로저스는 5와 3분의 1이닝 동안 5실점하며 마운드를 내려갔다.

한화는 4대4로 맞선 6회 2루수 정근우가 평범한 땅볼을 병살타로 연결하려다 공을 뒤로 흘리는 결정적인 실책을 범하며 역전을 허용했고, 결국 KT에 7대 4로 패하며 5연패 수렁에 빠졌다.

잠실에서는 롯데가 선두 두산을 상대로 팀의 올시즌 2번째 선발전원안타를 기록하며 장단 21안타를 때려낸 끝에 17대 11로 대승했다.

NC는 박석민은 4타수 2안타 5타점 맹활약을 앞세워 LG를 11대 5로 꺾고 8연승을 달렸다.


  • 삼성·넥센, 끝내기 안타로 극적인 승리
    • 입력 2016-05-08 22:19:37
    국내프로야구
프로야구에서는 삼성과 넥센이 끝내기 안타로 승리를 거뒀다.

삼성은 오늘(8일) 대구 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SK와의 경기에서 연장 11회 구자욱의 끝내기 안타에 힘입어 8대7로 승리했다.

삼성은 1회초 선발 투수 정인욱이 상대타선에게 안타 3개와 볼넷 2개 등을 허용하며 4실점해 경기 초반을 어렵게 갔다. 3회에는 SK 정의윤에게 라이온즈파크의 첫 장외 1점 홈런까지 내줬다.

하지만, 삼성은 2회 1점을 낸 데 이어 5회 백상원의 행운의 내야안타 등으로 2점을 따라잡았다. 그리고, 7회에는 2사 1,2루 상황에서 백상원의 대타로 등장한 김태완이 3점 홈런을 때려내며 경기를 뒤집었다.

SK의 추격도 끈질겼다. 8회 1사 1,2루 상황에서 등장한 이명기가 2루수 앞 땅볼을 쳐 병살타 위기를 맞았지만 빠른 발로 1루에서 살아 남았다. 이 사이 2루 주자 최정민이 홈으로 달려들어 극적인 동점을 만들었다. 동점으로 돌입한 연장 11회에는 주자 1,3루 상황에서 상대 투수 심창민의 보크로 3루 주자가 홈으로 들어와 역전까지 성공했다.

그러나 승리는 삼성에게 돌아갔다. 삼성은 우선 11회 이지영의 우중간 2루타로 동점을 만들었다. 이후 1사 만루 상황에서 구자욱이 상대 투수 전유수의 직구를 받아쳐 우익수 방면 끝내기 안타를 만들어내며 경기를 마무리 했다.

고척에서도 넥센이 끝내기 안타로 승리했다.

넥센은 6대5로 뒤진 9회말 선두 타자 임병욱이 우측 담장을 넘기는 1점 홈런으로 경기의 균형을 맞췄다. 이후 2사 1,2루 상황에서 박정음이 임기준으로부터 우중간을 가르는 끝내기 안타를 쳐 승부를 갈랐다.

한화는 에이스 로저스의 복귀에도 승리를 챙기지 못했다.

로저스는 2회 김상현에게 1점 홈런을 내준 뒤 보크 2개를 기록하는 등 급격하게 흔들리기 시작했다. 결국 로저스는 5와 3분의 1이닝 동안 5실점하며 마운드를 내려갔다.

한화는 4대4로 맞선 6회 2루수 정근우가 평범한 땅볼을 병살타로 연결하려다 공을 뒤로 흘리는 결정적인 실책을 범하며 역전을 허용했고, 결국 KT에 7대 4로 패하며 5연패 수렁에 빠졌다.

잠실에서는 롯데가 선두 두산을 상대로 팀의 올시즌 2번째 선발전원안타를 기록하며 장단 21안타를 때려낸 끝에 17대 11로 대승했다.

NC는 박석민은 4타수 2안타 5타점 맹활약을 앞세워 LG를 11대 5로 꺾고 8연승을 달렸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